2017.08.08 (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논평] 이명박 대통령은 부적절한 ‘특별사면’ 검토를 중지하라

선진화개혁추진회의 14일자 논평

이명박 대통령의 임기 중 마지막이 될 특별사면 검토 소식이 알려지고 있다. 특별사면은 현직 대통령의 고유 권한이자, 정치적 성격을 띠고 있는 것이라고는 하지만, 임기말 친인척, 측근을 포함한 특별사면은 긍정보다 부정적인 면이 더 강할 수밖에 없다.

 

만약 이명박 대통령이 굳이 특별사면을 강행한다면, 사면대상자를 엄격히 선정해야 한다. 친인척, 측근, 비리 연루자, 부정·부패 정치인, 중형 이상의 선고를 받은 기업비리 혐의자 등 사회질서 문란자들은 절대 사면대상자에 포함시켜서는 안 된다.

 

관행처럼 대통령이 임기 얼마 남겨놓지 않고 선심 쓰듯 부적절한 특별사면을 강행하면 국민들의 법 감정은 물론 사회의 기초질서까지 무너지고 현 정부가 주창했던 '공정사회'와도 맞지 않는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또 이번 특별사면 계획은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을 바로 앞에 두고 하는 것이어서 새 정권 수반자의 뜻을 깊이 반영해 실행하는 것도 차기 대통령에 대한 현직 대통령의 기본적 예우이자 도리다. 더욱이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이 취임한 뒤 또 다시 특별사면을 단행 할 가능성도 있는 만큼 이런 정치적 상황들도 함께 고려할 필요가 있다.

 

지금 이명박 대통령은 국민과의 진정한 소통과 사회통합 등에 실패한 대통령으로서 국민의 신뢰감은 바닥까지 추락한 상태다. 이런 시점에서 이명박 대통령이 여론의 감정을 무시하고 부적절한 특별사면을 실시하면 스스로 화를 자초하는 것과 같다.

 

이명박 대통령은 이번 만큼은 부적절한 특별사면을 강행하지 말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득보다 실이 더 많은 특별사면으로 마지막 남은 국민들의 감정에 불을 지펴서는 안 될 것이다. 사익을 위해 권력을 행사한 대통령, 공정하지 못한 대통령, 지도자가 아니라 필부와 같은 대통령이란 불명예를 남길 것이다.


2013. 1. 14.
선진화개혁추진회의 (선개추)

(상임의장 이영해)

포토





영국의 브렉시트 현실화에 세계경제가 출렁 유럽 쓰나미 공포 대책 강구해야
영국의 브렉시트 현실화에 세계경제가 출렁 유럽 쓰나미 공포 대책 강구해야 영국 43년 만에 EU 떠나 신고립주의 지향한 결과 혹독한 댓가 반드시 치룬다.빛바랜 신 민족자결주의 외치는 영국은 갈 길이 멀다고 성공하기 어렵다. 영국은 유럽을 배신한 브렉시트 결정에 영국도 놀라고 세계가 놀랐다. 검은 금요일의 충격은 세계경제를 집어 삼켰다. 영국의 과거회귀망상과 대영제국의 자존심을 버리고 냉철한 판단과 협력만이 번영발전 할 수 있다고 본다. 우리경제도 한치 앞을 내다보기 어려기에 총력적인 대응이 반드시 필요한 현실 인식하고 대처해야 하며 정부와 기업 그리고 금융기관들은 합심하고 협력하고 정부대책에 적극적인 호응을 해야 그 위기를 넘길 수 있다고 본다. EU 떠난 영국은 신고립주의 자처 정치적 경제적 어려움에 처해 혼란 겪을 위험 높다. 전 세계가 영국의 브렉시트 국민투표에 숨죽이고 촉각 세웠지만 결국 EU탈퇴 결정을 내린 영국정부와 국민은 결국 불확실한 미래를 향해 이웃국가를 버리고 독자행보를 하겠다고 하지만 결코 순탄하지 못할 것이라고 보며 과거의 대영제국의 향수는 결코 세계가 용납하지도 않거니와 잘못된 결정으로 영국의 고립은 물론 독립을 외치는 목소리 높은

2013 전라북도 보육인 한마음대회
[더타임스 송은섭 기자] 전주시는 25일 오전 9시 전주실내체육관에서 “2013년전라북도 보육인 한마음대회”를 개최하였다.이날 행사는 어려운 여건에도최선을 다하는 보육인을 격려하는 자리로 "한마음된 전라북도, 희망찬 보육인!"이라는 슬로건 아래 보육인의 사회적 역할과 위상을 재정립하고 전북 보육발전을 위한 보육인의 다짐과 보육의 질적서비스 향상을 위한 화합과 자긍심을 고취하기 위해 마련됐다.전북어린이집 연합회 회원 1,600여개 어린이집의 보육 교직원 등 5,000여명이 참석한 이날 행사는 송하진 전주시장을 비롯한 전라북도지사, 전라북도의회의장, 국회의원, 전주시의회의장 등 각계 인사들이 참가하여 보육인들의 노고를 격려하였으며, 보육사업에 적극적으로 지원하신 송하진 전주시장님께 감사패 및 한 해 동안 보육발전에 공이 많았던 어린이집 원장과 보육교사 60여명에게 표창이 전수되었다.또, 식전행사로 B-Boy 공연과 그때 그 밴드, 그리고 식후행사는 통합시군별로 보육공무원과 보육교직원이 함께하는 장기자랑 9개팀의 경연과 다채로운 문화공연으로 순으로 진행되었다. 송하진 전주시장은 환영사를 통해 헌신적인 사항을 베풀어주시는 보육인에게 감사를 드리며, 보육여건 개선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