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09 (수)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이희진 영덕군수 내년 SOC예산 확보위해 국회방문

SOC사업 기반으로 도약하는 영덕 위해 예산확보 총력 기울여

 

국회가 2015년도 예산안 심의를 본격 착수한 가운데 이희진 영덕군수가 지난 7일 국회를 방문하여 내년도 국가예산 마무리 확보에 적극 나섰다.

 

또한 이 군수는 강석호 국회의원과 만나 지역현안에 대한 정보교환과 함께 주요현안사업에 대한 필요성과 당위성을 설명하며 국회 차원의 추가 예산확보를 건의했다.

 

영덕군에서는 동서4축과 남북7축 고속도로, 동해중부선철도 부설 등 광역교통망 확충과 강구항 개발, 낙동정맥 역사문화 산수길 등 주요현안 10여개 사업에 9,750억 원의 예산을 관계부처에 건의하였으나, 6,992억 원만이 반영되었다. 이군수는 이번 방문을 통해 타부처에서 미반영되었거나 반영비율이 낮은 사업의 예산 2,768억 원을 증액 요구 하였다.

[주요사업 현황] (단위 : 억원)

사 업 명

건의액

반영액

증액요구액

비고

상주~영덕간 고속도로

4,000

2,278

1,722

포항~영덕간 고속도로

500

150

350

영덕~삼척간 고속도로

20

0

20

포항~삼척간 철도부설

5,000

4,540

460

강구항 개발

25

0

25

안동~영덕간 선형개량

100

0

100

낙동정맥 역사문화 산수길

50

20

30

위험도로 개선 및 기타사업

55

4

61

아울러 영양~영덕간 918호선 지방도 선형개량 사업 구간 중 창수령 터널화 사업의 기본계획 수립 우선순위 반영과 김천~영덕 간 경북내륙 철도(133.5km) 부설 사업이 제3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포함될 수 있도록 건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금번 이군수의 국회 방문은 지난번 국토교통위원회 소속인 강석호 의원이 한국도로공사의 고속도로 중기투자계획의 전면적인 수정이 필요하다는 지적과 함께 “교통 낙후지역에 대한 배려가 부족하다. 고속도로가 낙후지역에는 어떤 의미를 갖고 있는지 다시 한 번 생각해 봐야 한다.”고 강도 높게 질타 한 바 있는데, 이러한 분위기를 잘 활용한 경우로 요구예산 대부분이 SOC사업인 만큼 전액 반영될 수 있을 것으로 영덕군은 전망하고 있다.

 

한편 고속국도 제30호선인 상주~영덕 간 고속도로는 총연장 107.8km의 왕복 4차선 도로로 총사업비 2조6,351억 원을 투입해서 2015년에 완공할 예정인데 시공업체의 잦은 부도로 확보한 예산 소진이 늦어지고 있어 공사기간 연장은 불가피해 보인다.

 

영덕군은 예산이 충분한 만큼 2016년에는 완공될 수 있도록 시공사와 관계기관 등과 협력을 강화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현재 65%의 공정률을 보이고 있는 고속도로 공사는 2015년까지 2조 821억 원의 예산이 확보된 셈이다.

 

아울러 포항~영덕 간 남북7축 고속도로도 내년에 500억원이 확보되면 실시설계마무리에 이어 용지보상, 착공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총 사업비가 2조9,728억 원이 투입되는 동해중부선 철도 건설사업도 포항~영덕 간 43km(1단계), 영덕~삼척 간 122.8km(2단계) 등 총 165.8km로 단선철도로 건설된다. 사업기간은 2002년부터 2018년까지 17년간이며, 금년까지 7천954억 원이 투입되며, 2015년말까지 1단계 구간의 노반공사를 완료할 계획이지만, 선로공사(철로 및 전기 등)가 남아 있어 최종 준공은 2년 정도 더 걸릴 것으로 보인다.

 

영덕군에서는 이들 광역교통망과 연계되는 간선도로망 구축에도 심혈을 기울이는 한편, 7번국도와 34번 국도를 중심축으로 해안과 내륙, 주요 관광지와의 접근성을 높여 나간다는 계획이다. [더타임스 남성모 기자]

포토





영국의 브렉시트 현실화에 세계경제가 출렁 유럽 쓰나미 공포 대책 강구해야
영국의 브렉시트 현실화에 세계경제가 출렁 유럽 쓰나미 공포 대책 강구해야 영국 43년 만에 EU 떠나 신고립주의 지향한 결과 혹독한 댓가 반드시 치룬다.빛바랜 신 민족자결주의 외치는 영국은 갈 길이 멀다고 성공하기 어렵다. 영국은 유럽을 배신한 브렉시트 결정에 영국도 놀라고 세계가 놀랐다. 검은 금요일의 충격은 세계경제를 집어 삼켰다. 영국의 과거회귀망상과 대영제국의 자존심을 버리고 냉철한 판단과 협력만이 번영발전 할 수 있다고 본다. 우리경제도 한치 앞을 내다보기 어려기에 총력적인 대응이 반드시 필요한 현실 인식하고 대처해야 하며 정부와 기업 그리고 금융기관들은 합심하고 협력하고 정부대책에 적극적인 호응을 해야 그 위기를 넘길 수 있다고 본다. EU 떠난 영국은 신고립주의 자처 정치적 경제적 어려움에 처해 혼란 겪을 위험 높다. 전 세계가 영국의 브렉시트 국민투표에 숨죽이고 촉각 세웠지만 결국 EU탈퇴 결정을 내린 영국정부와 국민은 결국 불확실한 미래를 향해 이웃국가를 버리고 독자행보를 하겠다고 하지만 결코 순탄하지 못할 것이라고 보며 과거의 대영제국의 향수는 결코 세계가 용납하지도 않거니와 잘못된 결정으로 영국의 고립은 물론 독립을 외치는 목소리 높은

2013 전라북도 보육인 한마음대회
[더타임스 송은섭 기자] 전주시는 25일 오전 9시 전주실내체육관에서 “2013년전라북도 보육인 한마음대회”를 개최하였다.이날 행사는 어려운 여건에도최선을 다하는 보육인을 격려하는 자리로 "한마음된 전라북도, 희망찬 보육인!"이라는 슬로건 아래 보육인의 사회적 역할과 위상을 재정립하고 전북 보육발전을 위한 보육인의 다짐과 보육의 질적서비스 향상을 위한 화합과 자긍심을 고취하기 위해 마련됐다.전북어린이집 연합회 회원 1,600여개 어린이집의 보육 교직원 등 5,000여명이 참석한 이날 행사는 송하진 전주시장을 비롯한 전라북도지사, 전라북도의회의장, 국회의원, 전주시의회의장 등 각계 인사들이 참가하여 보육인들의 노고를 격려하였으며, 보육사업에 적극적으로 지원하신 송하진 전주시장님께 감사패 및 한 해 동안 보육발전에 공이 많았던 어린이집 원장과 보육교사 60여명에게 표창이 전수되었다.또, 식전행사로 B-Boy 공연과 그때 그 밴드, 그리고 식후행사는 통합시군별로 보육공무원과 보육교직원이 함께하는 장기자랑 9개팀의 경연과 다채로운 문화공연으로 순으로 진행되었다. 송하진 전주시장은 환영사를 통해 헌신적인 사항을 베풀어주시는 보육인에게 감사를 드리며, 보육여건 개선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