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07 (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정치

김무성, 오픈프라이머리 거부에 "국민 용납지 않을 것"

야 "빈대잡으려 초가삼간 태워..'사전선거운동' 금지 폐지해야"

[더타임스 정치뉴스팀]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사진)는 24일 새정치민주연합 혁신위원회가 자신의 '오픈 프라이머리(완전 국민경선제)' 제안을 거부한 데 대해 “개혁을 부르짖는 야당에서 그렇게 반(反)개혁적인 방향으로 가는 것은 국민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 대표는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새정치연합 혁신위가 이날 입장발표를 한 것과 관련, “야당은 국민의 압박을 아마 견디지 못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표는 “우리 정치권 부조리의 90%는 잘못된 공천권 때문에 오는 문제”라며 “정치 개혁은 곧 공천권을 국민에게 돌려 드리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혁신위가 사전선거운동을 허용해야 한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선 "옳은 주장"이라며 "우리 보수혁신특별위원회 안에도 그것(그 방안이)이 들어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혁신위는 이날 오전 '입장 자료'에서 김 대표의 오픈프라이머리 제안을 "빈대를 잡기 위해 초가삼간을 태우는 우를 범해서는 안된다"고 질타했다.

 

혁신위 임채웅 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새누리당이 제안한 오픈프라이머리는 기존의 기득권 질서를 고착화시키기 위해 경쟁을 가장한 독과점 체제일 뿐"이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그러면서도 임 대변인은 "국민참여경선 자체를 반대하는 게 아니다"라며 "새정치연합 경선의 기본 방식은 국민참여경선이다. 김 대표가 제안한 미국식 국민경선제에 문제를 제기하는 것이다."라고 전했다.

 

그는 이어 "현재 미국 50개 주 중 19개 주에서만 (오픈 프라이머리를) 실시하고 있으며, 그 내용도 각 주마다 상이하고, 당원 또는 등록된 지지자에 의해 후보를 선출하는 제도가 더 많다"면서 "(이 문제에 대한 논의가)성숙되지 않았는데 이를 강제했을 때 나타날 문제점을 우려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임 대변인은 "진정으로 국민에게 공천권을 되돌려주고 정치선진화를 이룰 수 있는 제도가 되기 위해서는 전제조건이 필요하다"며 "공직선거법상의 사전선거운동 금지 규정을 폐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혁신위는 그 이유로, 정치 신인의 경우 '사전선거운동 금지규정'으로 인해 지인 등에게 알릴 기회가 차단되고 있어, 이 문제를 해결하지 않으면 현역의원 등 기존의 기득권 구조를 고착화시킬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포토





영국의 브렉시트 현실화에 세계경제가 출렁 유럽 쓰나미 공포 대책 강구해야
영국의 브렉시트 현실화에 세계경제가 출렁 유럽 쓰나미 공포 대책 강구해야 영국 43년 만에 EU 떠나 신고립주의 지향한 결과 혹독한 댓가 반드시 치룬다.빛바랜 신 민족자결주의 외치는 영국은 갈 길이 멀다고 성공하기 어렵다. 영국은 유럽을 배신한 브렉시트 결정에 영국도 놀라고 세계가 놀랐다. 검은 금요일의 충격은 세계경제를 집어 삼켰다. 영국의 과거회귀망상과 대영제국의 자존심을 버리고 냉철한 판단과 협력만이 번영발전 할 수 있다고 본다. 우리경제도 한치 앞을 내다보기 어려기에 총력적인 대응이 반드시 필요한 현실 인식하고 대처해야 하며 정부와 기업 그리고 금융기관들은 합심하고 협력하고 정부대책에 적극적인 호응을 해야 그 위기를 넘길 수 있다고 본다. EU 떠난 영국은 신고립주의 자처 정치적 경제적 어려움에 처해 혼란 겪을 위험 높다. 전 세계가 영국의 브렉시트 국민투표에 숨죽이고 촉각 세웠지만 결국 EU탈퇴 결정을 내린 영국정부와 국민은 결국 불확실한 미래를 향해 이웃국가를 버리고 독자행보를 하겠다고 하지만 결코 순탄하지 못할 것이라고 보며 과거의 대영제국의 향수는 결코 세계가 용납하지도 않거니와 잘못된 결정으로 영국의 고립은 물론 독립을 외치는 목소리 높은

2013 전라북도 보육인 한마음대회
[더타임스 송은섭 기자] 전주시는 25일 오전 9시 전주실내체육관에서 “2013년전라북도 보육인 한마음대회”를 개최하였다.이날 행사는 어려운 여건에도최선을 다하는 보육인을 격려하는 자리로 "한마음된 전라북도, 희망찬 보육인!"이라는 슬로건 아래 보육인의 사회적 역할과 위상을 재정립하고 전북 보육발전을 위한 보육인의 다짐과 보육의 질적서비스 향상을 위한 화합과 자긍심을 고취하기 위해 마련됐다.전북어린이집 연합회 회원 1,600여개 어린이집의 보육 교직원 등 5,000여명이 참석한 이날 행사는 송하진 전주시장을 비롯한 전라북도지사, 전라북도의회의장, 국회의원, 전주시의회의장 등 각계 인사들이 참가하여 보육인들의 노고를 격려하였으며, 보육사업에 적극적으로 지원하신 송하진 전주시장님께 감사패 및 한 해 동안 보육발전에 공이 많았던 어린이집 원장과 보육교사 60여명에게 표창이 전수되었다.또, 식전행사로 B-Boy 공연과 그때 그 밴드, 그리고 식후행사는 통합시군별로 보육공무원과 보육교직원이 함께하는 장기자랑 9개팀의 경연과 다채로운 문화공연으로 순으로 진행되었다. 송하진 전주시장은 환영사를 통해 헌신적인 사항을 베풀어주시는 보육인에게 감사를 드리며, 보육여건 개선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