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문재인, 김무성에 "5.24조치 해제 공동요구하자"...새누리 '글쎄'

"북, 인도적 지원에 DMZ 지뢰 도발로 대답"

소찬호 기자2015.08.16 14:39:07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사진)는 16일 광복 70주년 기자회견을 열고 "여야 양당 대표 공동으로 대통령에게 5.24조치 해제를 요구하는 공개서한을 보낼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문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당 대표실에서 "기업들을 위해서도 교류협력의 활성화를 위해서도, 지금 당장 5.24조치는 해제돼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표는 "남북이 통일은 안되더라도 먼저 경제공동체를 이룬다면 우리 기업의 북한 진출로 단숨에 8천만 시장에 국민소득 3만 달러로 경제규모가 커지게 된다"면서 "우리 경제활동의 영역을 북한과 대륙으로 확장, 한반도의 새로운 경제지도를 그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문 대표는 "6자회담을 조속히 속개하기 위해 2+2 회담을 제안한다"며 "2+2 회담은 남북 간, 북미 간 회담을 병행하자"고 제시했다.

반면, 새누리당은 문 대표가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에게 '5.24조치 해제 공동요구'를 제안한 것에 대해 일단은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새누리당 신의진 대변인은 이날 중앙당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일방적인 5.24 해제 문제는 국민의 여론 수렴이 전제되어야 할 부분"이라면서 "우리 정부는 북한에 수많은 인도적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하지만 북한의 대답은 천안함 폭침, 연평도 포격과 최근 DMZ 지뢰 도발 등 다양한 도발이었다"고 지적했다.

신 대변인은 "야당의 대표로서 대북 문제 등 동북아시아 공동 번영을 위한 해법을 나름대로 제시했지만, 국민들이 공감할 지 의문"이라고 꼬집었다.

 

문 대표가 제안한 '남북-북미 간 2+2 회담' 논의에 대해선 "남북 관계의 근본적인 해법은 북한이 협상 테이블로 나오게 하는 것"이라며 "이를 위해서는 당리당략의 이해관계를 떠나 정부와 정치권이 먼저 머리를 맞대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문 대표는 '북한의 지뢰 도발 사건에 이러한 발표를 한 것이 적절치 않냐'는 지적에 "북한 지뢰도발 사건은 물론 용납해서는 안 된다. 단호하게 대처해야 한다"면서도 "그런 가운데에서도 북한과 대화해야 한다. 박정희, 전두환 대통령 암살 계획있었고 노태우 대통령 때는 KAL기 격추라는 엄청난 도발이 있었지만 (우리 정부는) 북한과 대화의 끈을 놓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더타임스 소찬호 기자] 

Copyright @2012 DBKnetworks Corp. All rights reserved.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포토

0 1 2 3 4

지역별 기사보기
서울,경기,인천 대전,충남,충북 강원,제주
광주,전남,전북 부산,울산,경남 대구,경북
지방판 취재본부
인천경기 부산경남 대구경북
대전충남 강원제주 광주전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