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서상기 의원, 50사단 이전 논의를 위한 세미나 개최

제프리존스 회장, 조 단위 투자유치에 대한 의지표명.

마태식 기자2016.01.29 22:59:31

[ 더타임스 마태식 기자 ] 서상기 의원(3, 대구북구을)이 위원장을 맡고 있는 새누리당 대구 북구을 당원협의회는 129() 12, 국회 의원회관(의원식당 별실 3)에서 ‘50사단 이전을 주제로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는 50사단과 인접해 도남공공주택지구 개발과 북구 학정동 의료복합단지 조성 사업이 추진됨에 따라 제기된 부대이전 논의를 발전시키기 위해 준비되었다.

 

서상기 의원은 북구는 교육국제화특구, 융합연구개발특구로 동시에 지정된 전국 유일의 지역이다. 앞으로 중국어 국제고등학교 설립, 경북대학교 의학 관련 대학 이전이 본격화되면 부대이전 요구는 폭발적으로 증가할 것이다. 하루빨리 이러한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관련 분야 국내 최고의 전문가들을 모시게 되었다.”고 밝혔다.

 

이날 토론회에는 국방위원회 송영근 국회의원, 이상희 국방부 장관, 새누리당 국방위원회 정재관 수석전문위원, 국방연구원 김진무 연구위원 등 국방정책 전문가와 대구시 김수경 도시재창조국장, 이원재 K2이전추진단장, LH대구경북지역 이익수 본부장 등 지역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또한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제프리존스 명예회장, 포스코건설 김준수 상무, 현대자동차 조성운 연구개발기획실장 등 재계 인사들이 참석해 대구 북구 개발 계획에 큰 관심을 보였다.

 

특히 제프리존스 회장은 미국 투자 그룹 회장들과 서상기 의원 지역을 몇 차례 방문한 바 있다. 북구의 아름다운 자연 경관을 군부대로 방치하기엔 너무 아쉽다.”며 높은 관심을 보이며, 조단위 투자 유치에 대한 의지를 표명해 큰 박수를 받았다. 이에 서상기 의원은 싱가폴 마리나 리조트를 개발 모델의 하나로 삼고 있다.”고 화답했다.

세미나 첫 발제, ‘39사단 이전 과정과 성과를 맡은 창원시 김용운 도시정책국장은 이번 부대이전은 국방부에 낡은 군사시설을 개선하고, 장병 복지를 향상 시키는 계기가 되었고, 창원시에는 주민들의 재산권을 보장하고, 부지개발을 통한 지역발전을 도모하게 해주었다. 6천세대 대규모 아파트가 들어서고, 대형마트도 입점할 예정이다. 또한 함안군은 상주 및 유동인구 유입으로 고령화 문제 해소 및 지역 경제활성화에 큰 기여를 하게 되었다. 불과 몇 개월만에 6,500명이던 인구가 8,000명으로 급속히 늘었다.”며 부대이전이 군은 물론 해당 지자체와 이전 받는 지자체가 함께 Win-Win하는 정책임을 강조했다.

 

이어서 부대이전 정책의 최고 전문가인 국방연구원 강한구 박사의 군사시설이전의 요건과 검토 사항에 대한 발제, 윤용태부동산경제연구소 윤용태 대표의 ‘50사단 이전의 필요성발표와 50사단 이전 방식으로 채택될 기부 대 양여 정책관련 최고 전문가인 한국감정평가협회 김원보 회장과 대구 도시개발 관련 최고 전문가인 계명대학교 도시계획학과 김철수 석좌교수가 발표자들과 함께 50사단 이전 논의를 위한 본격적인 토론을 진행했다.

 

서상기 의원은 비교적 성공적인 사례로 꼽히는 39사단 이전도 처음 논의가 시작되고 약 25년이나 걸린 만큼 오늘 토론회가 얼마나 시급한 문제인지 알 수 있었다. 여러 전문가 여러분의 지적대로 부대이전 부지를 어떻게 공익적인 목적으로 사용할 것인가 계획을 세우는 것이 가장 중요한 문제이다. 침체된 대구 지역 경제 활성화와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한 바이오메디칼 타운 조성이 가장 유력한 대안으로 보인다. 또한 부대이전이 단순히 민원해소를 위한 것이 아니라, 군과 군인 가족들에게도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공생하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토론회를 마치며 참석자들은 군과 민간이 공존하기 위해 참으로 시의적절한 주제였다며, 앞으로 후속 논의가 더욱 중요할 것이라고 한 목소리로 말했다. 서 의원은 토론회에서 지적된 기부 대 양여 제도의 개선을 비롯해 성공적인 부대이전 사업 추진을 위해 국회의 역할이 중요하며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특히 대구시를 포함한 관련 지자체, LH공사 및 대기업 등 사업 주체들과 긴밀한 협의를 통해 사업 추진에 만전을 기할 것을 약속했다.

Copyright @2012 DBKnetworks Corp. All rights reserved.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포토

0 1 2 3 4

지역별 기사보기
서울,경기,인천 대전,충남,충북 강원,제주
광주,전남,전북 부산,울산,경남 대구,경북
지방판 취재본부
인천경기 부산경남 대구경북
대전충남 강원제주 광주전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