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정종섭 선거사무소 개소식, 희망의 동대구 시대를 열겠다 !

정홍원 전) 총리, 최경환, 서상기, 조원진의원등 1,000여명 참석

마태식 기자2016.02.04 23:56:26



 

[ 더타임스 마태식 기자 ] 정종섭 전 행정자치부 장관이 3일 오후 대구 파티마 삼거리에서 20대 총선에( 새누리당 대구 동구갑 예비후보  ) 출마하는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열었다 .

 

개소식에는 정홍원 국무총리와 최경환 전) 부총리 , 서상기,조원진 , 윤재옥, 홍지만 국회의원과 정치인, 각 단체와 지역주민,지지자등 1,000여명이 참석하여 축하했다 .


 정종섭 예비 후보는 인사말에서 낡은 세대를 대체하고 시대 착오적인 정치행태를 과감하게 혁파하고 우리 대구에서 새로운 한국정치 1번지를 여는 우리 모두의 소망과 꿈이 반드시 실현되는 것을 저는 보여드리겠다며 자신의 출마 이유를 밝혔다 . .

 

그러면서 박근혜 정부의 정책은 수년간 발목이 잡혀있고, 20대 총선 선거구조차도 획정하지 못하고 위헌적인 국가 마비상태라"며 "이지경이 되도록 특히 대구 경북의 의원들이 뭘 했느냐 ?고 목소리를 높였다 .

 

그리고 정 예비후보는 지역민들에게 동구가 동대구복합환승센터를 개발하고 동대구 벤처밸리와 함께 다시 대구의 중심으로 도약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를 맞고 있다저 정종섭이 여러분과 함께 희망의 동대구시대를 열겠다고 힘주어 말하며 지지를 호소했다 .

 


이 자리에 참석한 최경환 (전 기재부 장관) 의원은 대한민국 헌법 1조는 대한민국에서 확실히 지켜지고 있다, 지난 몇일 동안 대구,부산 ,경남 ,경북 (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다니며 민심을 살펴봤다 . 19대 국회 이대로 안된다 . 20대 국회 이대로 되면 대한민국 망한다. 이게 민심이다 .

 

이번국회의원 선거가 제대로 잘돼야 대한민국이 바로 선다, 국회의원 바꿔 달라는 여론이 불행히도 대구에서 가장 많다 . 대구경북 의원들이 반성하고 ...”라며 일침을 가했다 . 이 순간 이후부터 진박이니 뭐니 해서 코메디 하듯이 하는 것은 민심의 현주소가 제대로 전달 안돼고 있다 이렇게 생각한다며 최근 과열된 진박논란에 제동을 걸었다 .


정종섭 예비후보를 지지한다고 선언한바 있는 대구동구의회 박소영 부 의장은 우리 동구는 K2 비행장이 있어 오랬동안 고도제한에 걸려 있고 40년 전의 도시계획 때문에 재개발도 어렵다 . 힘 있는 국회의원이 오셔야 한다고 말했다 .

 

한편 개소식에 참석한 주민들은 대구가 20년째 GRDP 전국에서 꼴찌라며 우리 젊은이들이 고향에서 부모님 모시고 살수 있도록 일자리에 필요한 신공항 대기업을 유치해 달라”,동구에 부족한 중 .고등학교도 늘려 달라고 요청했다 .

 

 

Copyright @2012 DBKnetworks Corp. All rights reserved.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포토

0 1 2 3 4

지역별 기사보기
서울,경기,인천 대전,충남,충북 강원,제주
광주,전남,전북 부산,울산,경남 대구,경북
지방판 취재본부
인천경기 부산경남 대구경북
대전충남 강원제주 광주전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