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유승민의원, 사드( THAAD )는 우리한테 필요한 무기

북한공격으로부터 방어하는 사드니까 중국 설득해야 한다

마태식 기자2016.02.26 02:00:28


 

[ 더타임스 마태식 기자 ] 20대 총선에 출마한 새누리당 유승민 국회의원은 기자와의 만남에서 여론조사 지지율은 주어진대로 받아들여야지요라며 첫 말문을 열었다 .

 

그러면서 20대 총선 선거전략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그런거 없다 . 계속 다니며 할 수 있는거 그냥( 대구 동구을 ) 주민들 만나는 것이다 . 상가 ,경로당 ,절 교회, 성당 사람 모이는 곳 다 다닌다 .” 며 말을 아꼈다 .

 

국회 회기중에는 서울에 있어야 되지 않느냐는 질문에는 회기중에는 전체 다 있는 것이 아니고 제가 있어야 하는 상임위원회 본 회의나 참석해야 하는 그날 올라갔다가 내려 온다.“며 지역에서 활동에 더 무게감을 두었다 .

 

북한의 4차 핵실험 이전부터 한국내 사드(THAAD )배치를 주장했던 유의원은 중국이 강압적으로 사드배치를 반대 하는것에 대해서 중국 설득해야 한다 . 중국을 공격하려고 하는 사드가 아니라 북한공격으로부터 방어하려는 사드다 . 중국이 괜히 시비를 거는 건데 설득해야 한다 . 우리한테 필요한 무기다 라고 강조했다 .

 

그리고 북한 핵을 어떻게 포기시키느냐는 이제까지 작전이 신통 찮았기 때문에 앞으로 다른 방법으로 해야한다 , 대통령 연설에서 강하게 ... 일단 제재는 강하게 해야 되고 중국이 제재에 동참하면 제재 효과가 엄청 커진다고 분석했다 .

 

그리고 최근 일요서울의 유승민의원 관련보도에 대해서는 일요서울은 우리가 제소를 해서 '인터넷보도심의위원회'에서 선거법 8조 위반이라고 기사 앞에 크게 박아라 이렇게 명령이 떨어졌다 . ( 일요서울 )그 사람들 너무 못 땠더라 며 난감한 표정을 지었다 .

 

유의원은 보도자료는 자주 안내는데 이번에 일요서울에서 너무 엉터리로 내서 ( 반박 보도자료를 냈다 ), 누가 뭐래도 제가 ( 그럴 사람이 ) 아니다고 말했다 .

 

20대 총선 대구 동구을 예비후보로 선거운동중인 유승민 의원은 제가 요즘 인터뷰에는 절대 응하지 않는다 , 왜냐하면 자꾸 싸움을 붙일려고 해 절대 응하지 않는다며 본지 기자와의 인터뷰에 특별한 의미를 나타냈다 . END.

 

* 유승민 의원과의 인터뷰는 220일 대구 동구에서 있었다 .

 

Copyright @2012 DBKnetworks Corp. All rights reserved.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포토

0 1 2 3 4

지역별 기사보기
서울,경기,인천 대전,충남,충북 강원,제주
광주,전남,전북 부산,울산,경남 대구,경북
지방판 취재본부
인천경기 부산경남 대구경북
대전충남 강원제주 광주전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