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안전한 영덕 만들기, 민․관․군․경 합동훈련

지진해일 주민대피 훈련을 통해 초동 대응력 높여

남성모 기자2016.05.24 09:05:30

 

 

영덕군(군수 이희진)은 ‘2016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3일차인 5월 18일 오후 2시 영덕읍 창포리에서 창포리 주민과 민․관․군․경 및 유관기관․단체 등 25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지진해일 주민대피훈련을 실시했다.

이날 대피훈련은 지진해일 발생상황시 재난관리 유관기관 간의 긴밀한 협력체제를 통한 재난 초동대응력을 높이고, 주민들도 직접 훈련에 참여해 비상시 초동대응을 할 수 있는 능력을 기르기 위해 실시됐다.

영덕군은 이날 이번 훈련 시범지구로 지정된 영덕읍 창포리에서 영덕경찰서, 강구해양경비안전센터, 육군제5312부대 등 기관단체와 영덕군자율방재단, 자율방범대, 해병전우회, 영덕의용소방대, 영덕군안전모니터봉사단, 특수재난구조단, 영덕군수난구조대 등 민간 방재 단체와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주민들을 안전한 대피장소로 신속한 대피를 유도했다.

특히 이날 훈련에서는 주민들 중 거동이 불편한 재해 취약자에게는 특별대피유도요원이 밀착해 대피를 지원했으며, 영덕교육지원청과 영덕 관내 학교의 협조로 50여명의 학생들이 대피 훈련에 참여하는 ‘직접 체험하는 안전 교육’도 함께 열렸다.

더불어 대피 장소에서는 영덕소방서 협조로 주민들이 직접 소화기 사용법과 심폐소생술을 체험해 보는 소소심 익히기(소화기, 소화전, 심폐소생술) 교육도 함께 열려 주민각자가 비상시 초동대응을 할 수 있는 능력을 보급하는 데 노력했다.

영덕군 관계자는 “노약자들이 많은 우리 군 특성을 반영해 실내에서 하는 지루한 안전교육보다 이번 훈련에서처럼 실제 상황을 직접 경험하고 체험하는 안전교육이 더욱 효과가 있을 거라 생각하여 이번훈련을 마련하였으며, 이러한 훈련으로 군민들의 ‘안전’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고 재난발생시 유관기관들의 대처능력을 향상시켜 실제 재난이 발생하였을 경우 인명피해를 최소화하고 대응능력을 향상시키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라고 밝혔다.

한편, 영덕군은 올해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의 체계적인 준비를 위해 지난 4월 28일, 5월 10일 두 차례에 걸쳐 영덕군청 재난상황실에서 관련 부서․기관, 민간단체 등 합동으로 훈련 준비 사전회의를 실시했다. 또한, 주민들의 자체적인 재난 대응 능력을 높이고 주민들이 훈련에 자발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현수막 게시, 마을방송 실시, 전단지 배부, 외식업체 안내문 부착 등 훈련 홍보에 총력을 기울인 결과 많은 주민들과 민간단체들이 훈련에 자발적으로 참여하며 참여율 높은 훈련 성과를 이뤄내고 있다.

Copyright @2012 DBKnetworks Corp. All rights reserved.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포토

0 1 2 3 4

지역별 기사보기
서울,경기,인천 대전,충남,충북 강원,제주
광주,전남,전북 부산,울산,경남 대구,경북
지방판 취재본부
인천경기 부산경남 대구경북
대전충남 강원제주 광주전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