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영일만항 활성화를 위한 인입철도 조기완공 박차!

현장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해줄 것 당부

오웅 기자2016.08.16 17:18:02



포항시가 영일만항 활성화를 위해 추진중인 인입철도 조기완공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가운데, 이강덕 포항시장이 16일 건설 현장을 방문했다.

이날 이강덕 포항시장을 비롯해 김정재 국회의원, 한창화 도의원, 박경열 시의원, 포항지방해양수산청, 한국철도시설공단, 포항영일신항만(주) 등 20여명이 참석했으며, 인입철도 건설사업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이강덕 시장은 용한2터널 건설현장을 둘러보며, 감리단으로부터 건설사업 추진현황을 보고 받고, 현장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이어 현장상황실에서 공사관련 애로사항에 대해 청취했다.

이 시장은 “조기에 완공될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해 차질이 없도록 추진하고, 특히 공기 단축 등을 위해 무리한 시공으로 안전사고가 발생치 않도록 현장 안전관리에 최선의 노력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포항시는 세계경기의 장기불황 등으로 물동량 확보와 처리단가 변동으로 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영일만항을 위해 운송단가가 저렴한 철도를 조기건설에 나서는 한편, 국비확보와 내륙운송 물동량 확보 등 대책마련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이와 관련해 지난달 이 시장은 국비 예산확보를 위해 기획재정부와 건설교통부를 방문해 영일만항 인입철도 건설 사업이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사업의 당위성을 설명하고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한 바 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포항시가 환동해 물류거점 도시로서의 새로운 변화를 가져올 포항 영일만항 인입철도 완공으로 다시 한 번 도약하는 계기로 삼기위해 다 같이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포항 영일만항 인입철도 건설 구간은 흥해읍 이인리에서 용한리까지 11.3km의 단선철도 구간으로, 총사업비 1,670억원(국비)이 투입되어 2018년 12월 완공을 목표로 추진중에 있다.

Copyright @2012 DBKnetworks Corp. All rights reserved.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포토

0 1 2 3 4

지역별 기사보기
서울,경기,인천 대전,충남,충북 강원,제주
광주,전남,전북 부산,울산,경남 대구,경북
지방판 취재본부
인천경기 부산경남 대구경북
대전충남 강원제주 광주전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