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후포 마리나항만 개발사업”첫 삽 뜨다

총사업비 553억원, 레저선박 305척 수용

조철호 기자2016.08.16 17:21:50



경상북도와 울진군은 12일 경북 울진 후포항에서『후포 마리나항만 개발사업 착공식』을 개최하였다. 후포 마리나항만은 국가지원 거점형 마리나항만 개발사업 중 전국에서 첫 번째로 추진되는 사업이다.

이날 착공식에는 김관용 경상북도지사, 강석호 국회의원, 임광원 울진군수, 장두욱 도의회부의장, 해양․수산인 등 2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개최되었다.

해당 사업은 2019년까지 총사업비 약 553억 원(국비 259, 도비 64, 군비 230)을 투입하여 305척의 레저선박이 접안할 수 있는 계류시설과 클럽하우스, 상가·수리시설, 요트학교 등의 건축시설을 계획하고 있다.

후포 마리나항만은 ‘10년에 마리나항으로 지정․고시되어 ’14년 기본설계, ‘15년에 실시설계가 완료되어, 마리나항만 지정 이후 6년만에 첫 삽을 뜨게 되었으며, 향후 국내 마리나 활성화를 선도하는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후포 마리나항만을 주변 관광자원과 연계하여 동해안 해양레저 중심지로 도약시키고 러시아, 일본 등의 레저선박 유치를 통해 해양관광, 선박수리 등 서비스를 종합적으로 제공할 수 있는 마리나항만으로 조성하는 한편, 현재 소규모로 이루어지고 있는 요트 교육을 확대시켜 나갈 계획이다.

후포 마리나항만 개발사업은 943억 원의 생산유발효과와 연간 295억 원의 부가가치창출 효과가 있으며, 619명의 직・간접 고용을 창출할 수 있는 등 높은 경제적 파급효과로 지역경제에 새로운 활력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관용 경상북도지사는 “오늘 후포 마리나항만 개발사업 착공식으로 경북 동해안 지역의 마리나산업이 활성화 되는 계기가 마련되었다”면서 “해양레포츠 저변확대와 국가 해양관광산업 육성을 위해서는 중앙정부와 지자체간의 협력이 중요하다”며, “환동해 국제해양관광의 중심, 경북 울진의 새로운 변화에 적극 동참을 부탁한다”고 밝혔다.

임광원 울진군수는 “후포 마리나항만이 조성되는 2017년 이후에는 인근 고속도로와 철도 등 교통망 확충으로 접근성이 크게 개선되고 주변 관광자원과 연계하여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히면서, 동해안 최고의 국제 마리나항으로 발전시켜 울진군이 해양관광과 해양레포츠의 거점이 될 수 있도록 중앙 정부의 적극적인 협력을 당부했다.

Copyright @2012 DBKnetworks Corp. All rights reserved.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포토

0 1 2 3 4

지역별 기사보기
서울,경기,인천 대전,충남,충북 강원,제주
광주,전남,전북 부산,울산,경남 대구,경북
지방판 취재본부
인천경기 부산경남 대구경북
대전충남 강원제주 광주전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