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08 (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문화

포항시. 8월 미술관 음악회 ‘Museum & Music’

“가을을 기다리는 음악의 향연”



포항시립미술관과 포항시립예술단이 공동으로 주최하는 미술관음악회 ‘MUSEUM & MUSIC’이 지난 7월에 이어 오는 25일 오전 11시, 포항시립미술관 로비에서 진행된다. 이번 8월 음악회는 바이올린 연주를 비롯해 기타와 대금 연주를 감상할 수 있다.

음악회는 소프라노 이명규와 피아니스트 전지현이 작곡가 김동진과 이수인의 ‘신아리랑’과 ‘고향의 노래’로 그 시작을 알린다. 김동진의 ‘신아리랑’은 경기아리랑을 바탕으로 작곡한 유명한 가곡이고, 이수인의 ‘고향의 노래’는 서울에서 향수병을 앓던 중, 고향 벗인 김재호 시인이 보낸 엽서의 첫 구절 “국화꽃 져버린 겨울 뜨락에 ~”로부터 영감을 받아 만든 곡이다.

두 번째 연주는 바이올리니스트 듀오 김소정과 김현수가 르클레어(J.Leclair)의 ‘두 대의 바이올린을 위한 소나타(Sonata for two Violins in C Op. 3. No. 3 Adagio-Vivace)’가 이어진다.

르끌레르는 프랑스 작곡가로는 최초로 바이올린 협주곡을 썼는데, 이 곡은 비발디의 영향을 많이 받아 빠름-느림-빠름의 3악장 구성을 그대로 따르고 있다.

연이어 이 2명의 바이올리니스트와 피아니스트 전지현이 쇼스타코비치(D. Shostakovich)의 ‘두 대의 바이올린과 피아노를 위한 다섯 개의 소품(Five Pieces for Two Violins and Piano Prelude-Waltz-Polka)’ 그리고 사라시테(P. Sarasate)의 ‘찌고이네르바이젠(Zigeinerweisen)’을 연주한다. 쇼스타코비치는 ‘러시아가 낳은 최초의 천재’, ‘현대의 모차르트’라고 불리어진 러시아 작곡가이다.

화려한 바인올린 연주를 들은 후 기타트리오 이동준, 김애란, 황윤주의 몽라의 ‘파리스파리스(Paris Paris)’가 이어진다. 몽라의 ‘파리스파리스’는 인기 드라마와 유명 광고에서 자주 등장하는 곡으로, 엇박자와 붓점 리듬이 어울려 산뜻하고 경쾌한 멜로디를 담고 있는 연주곡이다. 그리고 일본의 유명 애니메이션 ‘센과 치히로’의 OST 삽입곡으로 유명한 유미 기무라의 ‘언제나 몇 번이라도’가 이어진다.

다음은 한혜정과 신두학의 기타듀오로 슈베르트(F. Schubert)의 세레나데(Serenade)와 페루민요 엘콘도 파사(El Condor Pasa)가 연주된다. 슈베르트는 '저녁 음악'이라는 뜻을 가진 음악 용어로, 저녁에 연인의 창밑에서 노래하거나 연주하는 음악을 가리키기도 하여 소야곡이라고도 한다.

여섯 번째 연주로 장현석이 대금으로 천만 영화 ‘왕의 남자’의 OST로 삽입되면서 큰 인기를 얻은 이선희의 ‘인연’과 조운파가 작곡하고 가수 주병선이 불러 히트를 친 ‘칠갑산’ 연주가 이어진다. 조운파의 ‘칠갑산’은 먹고 입을 것이 변변치 않은 산골살이의 한을 절절이 풀어내 슬프고 곡조 어린노래로 칠갑산을 알리는 역할을 한 노래이기도 하다.

마지막으로 포항클래식기타합주단이 쇼스타코비치(D. Shostakovich)의 ‘재즈 모음곡 왈츠 2번(Jazz suit Waltz No2)’과 비제(G. Bizet)의 카르멘 서곡(Carman Overture)으로 음악회를 마무리한다.

영화 ‘터널’과 ‘번지점프를 하다’의 삽입곡인 ‘왈츠 2번’은 예술가로서 끊임없이 고뇌해야 했던 쇼스타코비치의 비애나 고통이 녹아 있는데, 슬픔을 경쾌한 왈츠에 담아냄으로써 그 슬픔의 감정을 더 배가시키고 있다.

미술관 음악회 ‘MUSEUM & MUSIC’은 우리 주민이 미술과 음악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일석이조의 예술감상의 기회를 통해 예술과 삶의 간격을 좁히는 계기를 마련하고자 기획됐으며, 미술관음악회는 매달 마지막 주 목요일, 오전 11시에 시립미술관 로비에서 정기적으로 개최된다. 시민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한편, 포항시립미술관에서는 ‘디지털 산수인’, ‘추당 박영달 회고전-사진예술과 휴머니즘’, ‘제11회 장두건미술상수상작가, 최지훈-Self Portrait‘ 전이 전시되고 있다.

포토





영국의 브렉시트 현실화에 세계경제가 출렁 유럽 쓰나미 공포 대책 강구해야
영국의 브렉시트 현실화에 세계경제가 출렁 유럽 쓰나미 공포 대책 강구해야 영국 43년 만에 EU 떠나 신고립주의 지향한 결과 혹독한 댓가 반드시 치룬다.빛바랜 신 민족자결주의 외치는 영국은 갈 길이 멀다고 성공하기 어렵다. 영국은 유럽을 배신한 브렉시트 결정에 영국도 놀라고 세계가 놀랐다. 검은 금요일의 충격은 세계경제를 집어 삼켰다. 영국의 과거회귀망상과 대영제국의 자존심을 버리고 냉철한 판단과 협력만이 번영발전 할 수 있다고 본다. 우리경제도 한치 앞을 내다보기 어려기에 총력적인 대응이 반드시 필요한 현실 인식하고 대처해야 하며 정부와 기업 그리고 금융기관들은 합심하고 협력하고 정부대책에 적극적인 호응을 해야 그 위기를 넘길 수 있다고 본다. EU 떠난 영국은 신고립주의 자처 정치적 경제적 어려움에 처해 혼란 겪을 위험 높다. 전 세계가 영국의 브렉시트 국민투표에 숨죽이고 촉각 세웠지만 결국 EU탈퇴 결정을 내린 영국정부와 국민은 결국 불확실한 미래를 향해 이웃국가를 버리고 독자행보를 하겠다고 하지만 결코 순탄하지 못할 것이라고 보며 과거의 대영제국의 향수는 결코 세계가 용납하지도 않거니와 잘못된 결정으로 영국의 고립은 물론 독립을 외치는 목소리 높은

2013 전라북도 보육인 한마음대회
[더타임스 송은섭 기자] 전주시는 25일 오전 9시 전주실내체육관에서 “2013년전라북도 보육인 한마음대회”를 개최하였다.이날 행사는 어려운 여건에도최선을 다하는 보육인을 격려하는 자리로 "한마음된 전라북도, 희망찬 보육인!"이라는 슬로건 아래 보육인의 사회적 역할과 위상을 재정립하고 전북 보육발전을 위한 보육인의 다짐과 보육의 질적서비스 향상을 위한 화합과 자긍심을 고취하기 위해 마련됐다.전북어린이집 연합회 회원 1,600여개 어린이집의 보육 교직원 등 5,000여명이 참석한 이날 행사는 송하진 전주시장을 비롯한 전라북도지사, 전라북도의회의장, 국회의원, 전주시의회의장 등 각계 인사들이 참가하여 보육인들의 노고를 격려하였으며, 보육사업에 적극적으로 지원하신 송하진 전주시장님께 감사패 및 한 해 동안 보육발전에 공이 많았던 어린이집 원장과 보육교사 60여명에게 표창이 전수되었다.또, 식전행사로 B-Boy 공연과 그때 그 밴드, 그리고 식후행사는 통합시군별로 보육공무원과 보육교직원이 함께하는 장기자랑 9개팀의 경연과 다채로운 문화공연으로 순으로 진행되었다. 송하진 전주시장은 환영사를 통해 헌신적인 사항을 베풀어주시는 보육인에게 감사를 드리며, 보육여건 개선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