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09 (수)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문화

포항시립합창단과 경주시립합창단이 함께하는 하모니

11월 미술관 음악회 ‘Museum & Music’

‘문화가 있는 날’에 맞춰 포항시립미술관과 포항시립예술단이 공동 기획한 미술관 음악회 ‘Museum & Music’가 오는 24일 목요일 오전 11시 포항시립미술관에서 열린다.

이번 음악회는 우리 포항시와 해오름동맹 도시 중 하나인 경주시의 시립합창단을 초청해, 포항시립합창단과 함께 아름다운 성악의 울림으로 미술관을 가득 채울 계획이다.

경주시립합창단은 1996년 7월에 창단해 올해 20주년을 맞이했으며, 현재 김강규 교수의 지휘 아래 45명의 단원이 국내·외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1990년 3월에 창단해 올해 26년을 맞이한 포항시립합창단은 총 44명의 단원이 폭넓은 레퍼토리를 구사하며, 다양한 공연을 연 50여 회 이상 진행하고 있다.

음악회는 먼저 경주시립합창단의 4중창이 <아름다운 나라>(한태수 작곡)를 노래하며, 그 시작을 알린다. 이어서 ‘동그라미 그리려다 무심코 그린 얼굴’ 이라는 첫 구절이 우리에게 익숙한 <얼굴>을 바리톤 이원필이 노래한다. 이 노래는 1976년 당시 교사였던 심봉석과 신귀복에 의해 동요와 가곡을 겸해서 만들어졌으며, 가수 윤연선이 1974년 포크송으로 편곡해 부르고, 심수봉이 1989년 다시 트로트화해 불러 대중에게 많이 알려졌다.

다음은 메조소프라노 김혜영이 김동환 작곡의 <그리운 마음>을 노래하고, 이어서 경주시립합창단 4중창이 가수 전인권이 작사 작곡한 <걱정 말아요 그대>와 가수 안치환이 직접 작곡한 <사람이 꽃보다 아름다워>를 부른다. 두곡 모두 위로와 희망을 주는 가사로 전 국민에게 사랑을 받고 있는 노래이며, 여러 가수들에 의해 다양하게 리메이크되기도 했다.

힘차고 리듬감 있는 가요에 이어, 포항시립합창단의 소프라노 독주와 여성합창으로 한국가곡을 노래한다. 먼저 소프라노 이현진이 <신 아이랑>을 노래한다. 신 아리랑은 경기민요(京畿民謠)풍의 아리랑(본조 아리랑)을 작곡가 김동진 선생이 1971년 국립합창단의 한국합창곡 발표회를 위해 가곡으로 리메이크한 곡이다.

다음은 포항시립합창단의 여성합창으로 <산유화>를 노래한다. 이 곡은 김소월의 시를 노랫말로 쓰고, 작곡가 김성태가 1946년에 만들어진 것을, 작곡가 이현철이 기존의 민요적 가곡의 선율에서 현대적 감각의 선율로 편곡한 것이다. 계속해서, 소프라노 이수인이 눈 내리는 겨울의 고향의 모습을 떠올리게 하는 곡 <고향의 노래>를 부른다.

다음으로, 포항시립합창단의 남성합창으로 <제비처럼>을 부른다. 이 곡은 가수 윤승희가 1977년에 발표한 가요를 조혜영이 가곡으로 편곡했다. 이번 음악회에서는 가을이라는 계절의 나른함과 쓸쓸함을 위로해줄 서정적인 곡들을 계속해서 들려주었다.

마지막으로 포항시립합창단이 <못 잊어>와 <아! 가을인가?>를 노래한다. <못 잊어>는 잊을 수 없는 사랑의 괴로움을 표현한 김소월의 시에 작곡가 조혜영이 음을 붙여 만든 노래로 화음이 돋보이는 곡이다. <아! 가을인가?>는 작곡가 나운영이 14세 때 김수영의 작시에 곡을 붙인 노래로, 쓸쓸한 늦가을에 아름다운 하모니를 통해 풍성함을 느낄 수 있는 곡이다.

미술관에서 작품을 감상하며, 음악도 들을 수 있도록 기획된 미술관 음악회 ‘Museum & Music’은 다양한 공연과 함께 현재 포항시립미술관에서 진행되고 있는 ‘철이 전하는 메시지’와 ‘스틸 드로잉’전도 감상할 좋은 기회이다.

미술관 음악회는 매달 마지막 주 목요일, 오전 11시에 시립미술관 로비에서 정기적으로 개최되며, 시민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포토





영국의 브렉시트 현실화에 세계경제가 출렁 유럽 쓰나미 공포 대책 강구해야
영국의 브렉시트 현실화에 세계경제가 출렁 유럽 쓰나미 공포 대책 강구해야 영국 43년 만에 EU 떠나 신고립주의 지향한 결과 혹독한 댓가 반드시 치룬다.빛바랜 신 민족자결주의 외치는 영국은 갈 길이 멀다고 성공하기 어렵다. 영국은 유럽을 배신한 브렉시트 결정에 영국도 놀라고 세계가 놀랐다. 검은 금요일의 충격은 세계경제를 집어 삼켰다. 영국의 과거회귀망상과 대영제국의 자존심을 버리고 냉철한 판단과 협력만이 번영발전 할 수 있다고 본다. 우리경제도 한치 앞을 내다보기 어려기에 총력적인 대응이 반드시 필요한 현실 인식하고 대처해야 하며 정부와 기업 그리고 금융기관들은 합심하고 협력하고 정부대책에 적극적인 호응을 해야 그 위기를 넘길 수 있다고 본다. EU 떠난 영국은 신고립주의 자처 정치적 경제적 어려움에 처해 혼란 겪을 위험 높다. 전 세계가 영국의 브렉시트 국민투표에 숨죽이고 촉각 세웠지만 결국 EU탈퇴 결정을 내린 영국정부와 국민은 결국 불확실한 미래를 향해 이웃국가를 버리고 독자행보를 하겠다고 하지만 결코 순탄하지 못할 것이라고 보며 과거의 대영제국의 향수는 결코 세계가 용납하지도 않거니와 잘못된 결정으로 영국의 고립은 물론 독립을 외치는 목소리 높은

2013 전라북도 보육인 한마음대회
[더타임스 송은섭 기자] 전주시는 25일 오전 9시 전주실내체육관에서 “2013년전라북도 보육인 한마음대회”를 개최하였다.이날 행사는 어려운 여건에도최선을 다하는 보육인을 격려하는 자리로 "한마음된 전라북도, 희망찬 보육인!"이라는 슬로건 아래 보육인의 사회적 역할과 위상을 재정립하고 전북 보육발전을 위한 보육인의 다짐과 보육의 질적서비스 향상을 위한 화합과 자긍심을 고취하기 위해 마련됐다.전북어린이집 연합회 회원 1,600여개 어린이집의 보육 교직원 등 5,000여명이 참석한 이날 행사는 송하진 전주시장을 비롯한 전라북도지사, 전라북도의회의장, 국회의원, 전주시의회의장 등 각계 인사들이 참가하여 보육인들의 노고를 격려하였으며, 보육사업에 적극적으로 지원하신 송하진 전주시장님께 감사패 및 한 해 동안 보육발전에 공이 많았던 어린이집 원장과 보육교사 60여명에게 표창이 전수되었다.또, 식전행사로 B-Boy 공연과 그때 그 밴드, 그리고 식후행사는 통합시군별로 보육공무원과 보육교직원이 함께하는 장기자랑 9개팀의 경연과 다채로운 문화공연으로 순으로 진행되었다. 송하진 전주시장은 환영사를 통해 헌신적인 사항을 베풀어주시는 보육인에게 감사를 드리며, 보육여건 개선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