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은어, 동해안 기수역을 거슬러 왕피천을 거쳐 영양군 지역까지 회귀

농업용 보의 철거나 시설개선이 반드시 필요하다

오웅 기자2017.04.07 16:48:57



울진군(군수 임광원)은 한국농어촌공사와 위‧수탁 협약을 체결하고 왕피천 일원의 하천 상∙하류간 생태계 단절의 원인으로 지목되어온 농업용 보의 어도를 최근 개선 완료 했다고 밝혔다.

 

이번 농업용보에 설치된 어도 개선사업은 사업비 50억원으로 왕피천, 광천 및 매화천 3개 하천 9개소 농업용보에 대하여 2016년부터 사업을 시작하여 2년에 걸쳐 사업을 완료 했으며, 굴구지마을 마지막에 있는 농업용보는 완전히 철거하여 어류들이 상류인 영양군 지역까지 원활히 거슬러 올라갈 수 있도록 했다.

 

특히, 성류굴 앞 왕피천 노음보는 어도의 노후화 및 기능 상실로 2012년에 설치 완료 된 수산보 어도를 거슬러 올라온 황어, 은어 등 어류들이 매년 떼죽음을 하고 있어 울진군 낚시회 등 지역 환경단체들이‘왕피천을 생태하천을 만들기 위해서는 농업용 보의 철거나 시설개선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주장해 왔었다.

 

임광원 울진군수는 왕피천은 전국에서도 손꼽히는 청정한 1급수로 다양한 어족자원을 보유하고 있는 친환경 생태하천이라며“이번 어도개선 사업을 시작으로 동해안에서 왕피천 기수역을 거슬러 올라온 연어, 은어, 황어 등 회귀성 어류의 생태관찰 장소로 활용하는 등 생태자원의 가치를 지속적으로 높여 가겠다”고 말했다.

Copyright @2012 더타임즈 Corp. All rights reserved.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포토

0 1 2 3 4

지역별 기사보기
서울,경기,인천 대전,충남,충북 강원,제주
광주,전남,전북 부산,울산,경남 대구,경북
지방판 취재본부
인천경기 부산경남 대구경북
대전충남 강원제주 광주전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