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포항, 문화도시 추진과 문화산업 육성에 박차

다양한 문화사업과 서비스 제공으로 문화로 행복한 도시 조성

조철호 기자2017.04.10 17:13:07


포항시가 문화도시 조성사업 추진과 문화재단 운영을 통해 시민이 문화로 행복한 도시를 만드는데 속도를 내고 있다.

 

포항시 이원권 자치행정국장은 10일 간담회를 갖고 지난해부터 시작한 문화도시 조성사업과 지난 1월 포항문화재단 출범을 기점으로 문화 분야 역점 하드웨어 구축사업과 시민 밀착형 문화 사업을 펼치는 등 그 어느 때보다 문화예술 분야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먼저 문화도시 조성사업은 ▲지역의 자생적 문화역량을 키우기 위한 휴먼인프라 육성 ▲도심의 문화허브 기능을 담당할 하드웨어 구축 ▲다양한 문화예술 프로그램·콘텐츠 개발 등 소프트웨어 사업의 3대축을 중심으로 추진되고 있다.

 

문화도시 사업의 핵심인 원도심 문화예술 창작지구 ‘꿈틀로’는 지난해 입주예술인 21명에게 임대료와 특성화간판을 지원한데 이어, 올해는 거리간판과 상징조형물 설치, 폐간판 및 공가선로 정비 등 거리환경을 새롭게 디자인해 나가기로 했다.

 

또 올해부터 5년간 구룡포의 역사와 풍부한 먹거리를 활용해 일본인가옥거리~삼층천로(三層天路)~과메기문화관~생활문화센터를 잇는 문화특화마을로 적극 개발해 나갈 계획이며, 마을미술프로젝트 등 국비공모사업 응모를 통해 사업의 범위를 점차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그 외에도 구 중앙초등학교의 빈 교실을 리모델링해 사람과 공간, 프로그램을 네트워킹 하는 문화플랫폼을 구축하는 것을 비롯해, 지역의 문화자원을 활용한 시민공모사업, 스틸아트 아카데미 운영, 1기업 1예술단체 메세나 사업 등을 통해 문화생태계의 선순환과 활성화를 촉진시킬 계획이다.

 

포항문화재단은 1월 출범이래 뮤지컬 ‘영웅’, 국립현대미술관 초청전 등 품격 있는 작품으로 시민의 큰 호응을 얻고 있으며, 출범 3개월 만에 문화가 있는 날 등 10건에 3억 원의 국비공모사업을 유치하고, 우수 동아리 30개팀 지원과 “Wherever 문화마당” 등을 통해 생활문화 활성화의 기반을 조성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문화재단은 올해 2분기부터 재단의 미션과 비전, 중장기 발전계획에 착수하고 CI 개발을 통해 대 시민홍보와 더불어 주요 전략사업을 집중 개발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제14회 포항국제불빛축제에는 미국팀을 처음으로 초청해 이전 불빛축제와 차별화를 시도하고, 지역의 문화자산과 전통문화를 최대한 접목해서 수도권의 젊은 층 참여를 유도하는 체험프로그램 대폭 강화하는 등 축제의 품격을 한층 업그레이드 시켜나갈 방침이다.

 

또 시민이 모이는 곳에 찾아가는 문화행정을 펼치겠다는 각오로, 5월 황금연휴 기간을 맞아 “퐝(포항)금 연휴 즐기기”라는 기치를 걸고 해설이 있는 야(夜)행 “일월연가” “봄의 멜로디” 등 시민과 관광객을 위한 문화프로그램을 적극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이원권 자치행정국장은 “문화도시 조성사업과 문화재단이라는 양 날개를 활짝 펼쳐 앞으로 시민의 삶을 파고드는 다양한 문화정책 추진으로 문화를 통해 품격 있는 도시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Copyright @2012 더타임즈 Corp. All rights reserved.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포토

0 1 2 3 4

지역별 기사보기
서울,경기,인천 대전,충남,충북 강원,제주
광주,전남,전북 부산,울산,경남 대구,경북
지방판 취재본부
인천경기 부산경남 대구경북
대전충남 강원제주 광주전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