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울산․포항항, 뱃길 안전을 위해 해저지형 변화를 조사한다.

해저지형, 해저장애물, 해저저질 등 정밀 수로측량 실시

조철호 기자2017.04.21 13:29:28



국립해양조사원 동해해양조사사무소(소장 백공구)는 금년 10월까지 포항항 및 울산항의 항만해역 정밀 수로측량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대한민국 주요 산업단지의 중심에 위치한 울산항 및 포항항은 유조선, 광탄선 등 거대 선박의 통항이 많아, 안전한 선박운항을 위해서는 정확한 수심정보를 제공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번 수로측량은 입체적으로 해저지형을 파악할 수 있는 다중빔음향측심기, 해저장애물의 형태를 볼 수 있는 측면주사음파탐지기, 해저면 아래의 퇴적형상을 알 수 있는 천부지층탐사기 등 최신 해양조사장비를 이용하여 정밀하게 조사할 예정이다.

 

동해해양조사사무소 관계자는 “주요 산업단지를 지원하고 있는 국가무역항을 대상으로 주기적 조사를 실시하여 항행안전 확보는 물론, 효율적인 항만운영 및 개발 등 주요 정책결정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조사에 만전을 기하겠다.라고 밝혔다.

 

Copyright @2012 더타임즈 Corp. All rights reserved.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포토

0 1 2 3 4

지역별 기사보기
서울,경기,인천 대전,충남,충북 강원,제주
광주,전남,전북 부산,울산,경남 대구,경북
지방판 취재본부
인천경기 부산경남 대구경북
대전충남 강원제주 광주전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