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추미애 선대위원장 ,통합의 시작은 대구이고 끝도 대구이다 !

문재인 대통령 되면 당정청이 힘을 가지고 대구(경제 살리기) 책임지겠다 !

마태식 기자2017.04.21 16:35:02

 


[ 더타임스 마태식 기자 ] 추미에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통령후보 상임선대위원장이 19일 오후 대구 동대구로에 있는 대구시당에서 대구지역 기자들과 간담회를 가지고 대구의 딸로서 대구 정치를 생각하게 된다지난 총선에서 대구는 마음을 많이 열어 주셨다. 우리 김부겸 의원을 전폭 지지해 주셔서 국회로 보내 주셨다 .김부겸 의원님은 정치 모범생이고 대구의 자랑이기도 하다고 추겨 세우고 홍의락 의원님도 당선시켜서 국회로 보내주셔서 저희들과 함께 하고 있다고말하면서 나름 지역출신 의원들의 연대감을 자랑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후보가 대구에서 선거 첫 스타트를 했다 , 통합의 시작은 대구이고 끝도 대구이다고 강조하는 한편 대구와 더불어 통합의 완결 점 을 짜고 싶다. 그런 마음이리라 생각 한다더불어 민주당 추미애가 대구 출신으로서 정권교체를 할려는 민주정부 3기 중심을 잡고 있고 대통령 후보 문재인도 대구의 마음을 잘 알기 때문에 대구에서 통합의 시작을 하셨다 “.고 말했다 .

 

우리 대구는 경제적으로 많이 어렵다 .제가 대구에서 태어나서 자란 사람으로서 우리 대구 경제의 서민의 어려움 특히 지난 서문시장 화재이후 사기가 저하 되었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고 언급하며 기회를 주시면 대구 경제 살리기에 대한 특별한 대책을 가지고 ...국회가 가지고 있는 예산권 또 정부가 가지고 있는 예산 편성권 이런 것을 통해서 대구의 경제 활로를 찾기 위해서 우리가 팀플레이가 돼서 노력하겠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

 

또 자신이 댓끼리 유세단을 당대표로서 직접 지휘하며 대구를 사랑하는 유능한 김부겸 의원을 중심에 세우고 임대윤 시당위원장의 힘으로 댓끼리 유세단을 만들어서 비록 유세를 통한 대구시민에 약속뿐만 아니라 ...문재인을 화끈하게 좀 도와주시고 그 화끈함으로 대구의 정책과 예산을 ...문재인 대통령이 되면 당 정 청이 딱 힘을 가지고 대구를 책임지겠다며 꼭 기호 1번 문재인으로 대한민국 길을 열어 주시고 또 우리 지역이 힘을 가질 수 있도록 친정에서 더불어 민주당 대표 체면 좀 세워 달라며 호소했다. .

 

함께 한 김부겸 중앙당 선대위원장은 사실 저희들 절박하다 . 특별히 대구 경북 시도민이 갖고 있는 묘한 갈등과 마음에 그런 섭섭함 왜 모르겠느냐그러나 대한만국 공동체 전체가 나갈 방향 가치에 관해서는 우리가 그걸 외면 할 수 없지 않느냐 ,추 대표께서 그 말씀까지 다 못하셨지만 대구의 딸 추미애를 앞장 세워서 저희들이 정말 한번 대한민국 앞날을 여는 가치로 한번 뛰어 보겠다고 말하면서 강한 결의를 나타냈다.

 

이어 추미애 상임선대위원장은 4.19 혁명 기념일을 맞아 현재 정부를 비판 할 수 있는 언론 자유가 후퇴했고 또 검찰도 개혁해야 되고, 그러니까 촛불 민심을 보면서 우리 사회가 정치개혁, 언론개혁 ,척박한 민생 해결, 상당히 개혁을 해야 할 정도로 민주주의는 후퇴 됐다고 말하면서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

 

그저 선거의 자유만 있었을 뿐 후보를 제대로 검증하지 못했다 . 우리 언론이 전달해 주지 않으면 어떻게 알겠냐며 언론의 책임과 중요성을 지적하고 후보뿐만 아니라 그 당의 정책도 제대로 알리고 또 검증 당해야 되는 것이고 그늘진 민생의 소리를 현장에서 제대로 수렴할 줄 알아야 되는 거라고 말했다 . 그리고 자신이 고향 대구를 자주 방문하지 않은 것을 의식 한 듯 김부겸 의원이 그동안 대구 .경북에서 소통 창구 역할을 했다. 더 큰일을 해 주셔야 한다고 말했다 또 임대윤 시당위원장이 영남권을 대표하는 중책을 맡아 주고 있다면서 우리가 일주일에 3( 최고위원 ) 회의를 하는데 새벽에 차를 타고 올라 오셔서 알려 주시고 소통에는 문제가 없다고 자신했다 .

 

추 대표는 이번에는 당정청이 함께 동반 책임을 진다는 정신을 살려서 당이 국정운영에 참여 할수 있는 인사 추천을 할수 있도록 길을 열어 놨다. 그래서 대구에 지금 공동 선대위도 많은 인재들이 속속 합류해 주시고 있다고 밝혔다 .

 

문재인 후보에 대한 색깔론에 대해서 추 대표는 제가 분명히 이 자리에서 증언한다 ...북한이 공산당에 접수되니까 온 가족이 배를 타고 피난을 했다 . 목숨을 걸고 피난한 가족이다고 말했다 . ”안보관은 그 누구보다 투철하시고 성실하신 분이 아니냐고 반문하면서 이 시대가 민주화를 요구 했을 때 스스로 민주화의 최전선에 섰다가 투옥까지 되신 분이고 ...그 누구보다 친 서민적이고 서민의 꿈을 실현 시키겠다는 그런 의지로 살아오신 분이라고 강조했다 .

 

투표는 국민이 가진 권리고 국민이 주권자라며 그 심판을 제대로 행사 해야지만 국민 주권시대가 열리는 것이다 . 심판하지 않고 그냥 동정에 넘어 가거나 참 딱하다 이렇게 투표를 하시게 되면 내 삶이 딱하고 내 자식이 딱한 것인데 부정부패 한 사람을 딱하다 이렇게 하시면 안됀다고 말했다 .그리고 “...심판에 대한 권한을 똑바로 행사해야지만 내 삶이 지켜지고 내 자식의 미래가 열리는데 그게 이번에 있는 선거의 이유라고 말했다 . 그러면서 국민 참여 속에서 문재인 후보는 2145천 명이 참여해서 직접 뽑은 후보고 검증을 다 했다고 덧붙였다 .

 

 

또 대구를 미래형 산업도시를 선도적으로 육성해야 한다 . 미래형 전기주행차 선도도시 육성에 우리 대구가 반드시 힘을 갖출수 있게 하겠다 . 대구경북의 인재는 3기 정부에 반드시 주요 직책에 참여 한다라는 것을 당 대표가 적극적으로 뒷받침 하겠다 . ”고 약속했다 .

 

 

사드 문제에 관해서는 경북이 참 피해를 입은거 아니냐 , 한국의 안보 문제는 요즘 보시면 한국은 빼고 미.중간에 대화를 하는 장면을 보셨을 것이다 . 그래서 또 한번 한반도의 운명이 결정 될 수 있구나 외교가 참 중요 하구나 금방 이해하실 것이다 . .중간 문제에서도 미.일간 문제에 있어서도 한반도가 우리가 당사자 임에도 불구하고 우리를 빼 놓았다사드는 사드 자체뿐만 아니라 일찌감치 외교의 한 부분이라고 말했다 . 그걸 배치한다고 해서 반드시 북핵 문제가 완전히 해결 되는 것은 아니다 . 우선 핵 능력을 동결하고 종국적으로는 핵을 해결하는 해법을 찾아야 되는 것이고 그것을 잘해온 정당 잘할 것 같은 정당을 여론조사에 물어 보면 더불어 민주당인 것이라고 주장했다.

 

홍의락 의원이 아직까지 민주당에 들어가고 있지 않는 것에 대해 홍의락 의원은 진중하고 신의가 있는 분이다 ”. 자신과 김부겸 의원과도 가까운 정치 동지라고 밝히고 "선거를 앞두고 괜히 본인이 빨리 움직이는 것 보다 는 이렇게 뒤에서 도우면서 그런 마음을 전하겠다 이렇게 말씀을 하셨다저희들과 잘 소통하면서 한뜻으로 가고 있다고 이렇게 이해해 달라고 말했다 .

.

한편 이 자리에 동석한 김부겸 의원은 자동치 트렌드가 바뀌고 있다며 대기업 유치보다 경쟁력 있는 ICT융합 지능형 이런 쪽으로 특화가 될거 같다고 말했다 . 대구시장이 노력하고 있고 전통 제조업의 부활이 아니고는 좋은 일자리를 만들 방법이 없다그날 (삼보 모터스 방문 ) 1 공약으로 약속 하셨고 우리 대표도 같이 하겠다" 고 했다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

 

임대윤 더불어 민주당 최고위원도 자동차 부품 산업만 얘기 하면 제조업의 22% 인데 그 22%에 연관된 금속 기계 까지 따지면 실지 대구 제조산업의 과반이 된다 . 자동차 부품산업이 그래서 안경과 섬유 루뜨 산업에 혁신의 옷을 입혀야 되지만 이것으로 먹거리가 절대 창출 안되는 것이다 .미래형 전기 전장 기반 I T 기반의 자율 주행차를 대구에 선도 도시를 만들겠다는 후보의 공약을 대표님이 다시 한번 크게 확인 시켜줬으니까 대구는 앞으로 먹거리가 충분히 될거라고 생각이 든다고 힘주어 말했다 .

Copyright @2012 더타임즈 Corp. All rights reserved.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포토

0 1 2 3 4

지역별 기사보기
서울,경기,인천 대전,충남,충북 강원,제주
광주,전남,전북 부산,울산,경남 대구,경북
지방판 취재본부
인천경기 부산경남 대구경북
대전충남 강원제주 광주전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