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제10회 영덕물가자미 & 막회축제 성황리에 폐막

아름다운 경관을 즐기며 볼거리, 먹을거리등 잊지 못할 봄날의 추억을 만들었다.

남성모 기자2017.05.01 17:05:19



영덕군에서는 지난 428일부터 30일까지 영덕군 축산항 일원에서 열린 10회 영덕물가자미 막회축제 3일간의 일정을 모두 마치고 성황리에 폐막했다.

 

올해 축제에는 지난해보다 많은 5만여명의 관광객이 찾았는데 제철을 맞아 더욱 싱싱하게 맛볼 수 있었던 뼈째 썰어낸 축산항의 막회가 관광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으며 영덕의 대표 명물로 자리매김했다.

 

축제장을 방문한 관광객들은 물가자미와 잡어, 야채가 푸짐하게 들어간 막회를 맛보고, 아름다운 죽도산과 어우러진 천리미항 축산항의 아름다운 경관을 즐기며 볼거리, 먹을거리등 잊지 못할 봄날의 추억을 만들었다.

 

특히 올해 새롭게 조성한 막회거리 체험장에는 즉석에서 썬 신선한 회를 맛보기 위한 관광객들이 몰려 빈자리가 없었으며, 막회거리가 축산항 물가자미와 함께 축산항을 대표하는 관광상품으로 발전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또한 해양경찰의 협조 속에 1,500여명의 관광객들이 무료로 어선승선 체험을 안전하게 경험했으며, 푸드트럭 3대를 투입하여 영덕대게 햄버거와 물가자미 강정등의 지역특색에 맞는 먹거리도 관광객들의 입맛을 사로잡았다.

 

축제장에는 수산건어물 판매장 및 먹거리 부스 등이 운영돼 상가와 주민 소득 향상으로 이어지는 등 지역경기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했으며, 그 밖에 물고기 잡기, 도전!매운물회 먹기, 마른가자미 낚시 등 다양한 물가자미 관련 체험프로그램이 관광객들에게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했다.

 

이희진 영덕군수는 지난해보다 많은 관광객이 축제를 찾아 기쁘며 앞으로 더욱 즐길 거리와 먹거리가 가득한 체험형 축제로 거듭나게 하겠다막회가 관광객들에게 축제를 통하여 자연스럽게 알려져, 축산항 막회가 대게와 같은 영덕의 대표브랜드로 자리잡아 음식점 및 어가소득에 기여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Copyright @2012 더타임즈 Corp. All rights reserved.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포토

0 1 2 3 4

지역별 기사보기
서울,경기,인천 대전,충남,충북 강원,제주
광주,전남,전북 부산,울산,경남 대구,경북
지방판 취재본부
인천경기 부산경남 대구경북
대전충남 강원제주 광주전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