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중부권 동서 횡단철도 건설사업,

대통령 공약에 반영됨에 따라 그동안 추진경과 및 향후 추진계획 점검

오웅 기자2017.06.20 16:06:39



중부권 동서 횡단철도건설 사업을 위한 제2회 시장·군수 협력체 회의 및 연구용역 중간보고회가 20일 오전 11시 영주시 국립산림치유원에서 개최됐다.

이날 회의는 작년 2016년 3월 3일 협력체 구성을 위해 천안시에서 제1회 회의가 개최된 후 1년여 만이다.

이날 회의에서 12개 시장·군수 협력체는 지난 1년여 간의 추진경과 및 그 동안 성과를 보고 받았다.

주요 추진 경과 및 성과로는 62만명의 서명부를 국토교통부에 전달했으며, 제3차 국가철도망계획에 전체 345km 중 127km를 반영했고, 금년 2월 국회차원의 추진을 위해 충청, 영남지역 국회의원 15명이 국회 포럼을 결성하고, 3월 국회 포럼 및 연구 용역 중간보고회를 개최하는 등의 노력을 기울여 금년 4월 제19대 대통령 공약에 반영했다.

한국교통연구원의 이재훈 소장은 연구용역 중간보고에서 중부권 동서 횡단철도건설 사업으로 건설기간 동안 7조 570억원의 생산유발효과와 5만 1,500명의 고용 유발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예측했으며, 건설 후에는 교통접근성 개선에 따라 지역의 성장잠재력이 크게 제고될 것이며 특히, 낙후지역인 괴산·문경·예천·영주·봉화·울진도 100%이상 증가할 것으로 발표했다.

향후 계획으로는 지속적으로 중부권 동서횡단철도의 필요성과 기대효과를 홍보하며, 100대 국정 과제에 포함시키기 위해 정치권과 공동으로 노력하며, 국토교통부 차원의 사전타당성 조사를 시행해줄 것을 요청하기로 결의했다.

이날 회의에는 회의 개최 도시인 장욱현 영주시장을 비롯해 협력체 대표인 구본영 천안시장, 협력체 부대표 임광원 울진군수, 이완섭 서산시장, 이범석 청주부시장, 김창현 괴산부군수, 고윤환 문경시장, 이현준 예천군수, 박노욱 봉화군수가 참석했다.

한편, 중부권 동서 횡단철도는 서산∼당진∼예산∼아산∼천안∼청주∼괴산∼문경∼예천∼영주∼봉화∼울진을 잇는 총연장 345㎞로 기존 철도를 활용하고 제3차 국가철도망에 포함된 노선을 제외할 경우 총 3조5000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중부권 동서 간 2시간대 고속교통망 구축 △중부권에 동서신산업지대 형성을 촉진하고 지역경제권 구축에 기여 △중부권의 경제성장과 고용창출에 기여 △국토이용의 생산성이 높아지고, 국가철도망의 효율성이 증가 등의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시장·군수 협력체 부대표인 임광원 울진군수는 “중부권 동서 횡단철도건설 사업이 12개 시군의 노력과 정치권 및 시민들의 관심으로 19대 대통령 공약에 반영되어져 기쁘게 생각한다.”면서“최종 목표를 위해 모두가 다시 한 번 힘을 모아 정진하자”고 말했다.

Copyright @2012 더타임즈 Corp. All rights reserved.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포토

0 1 2 3 4

지역별 기사보기
서울,경기,인천 대전,충남,충북 강원,제주
광주,전남,전북 부산,울산,경남 대구,경북
지방판 취재본부
인천경기 부산경남 대구경북
대전충남 강원제주 광주전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