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01 (일)

  • -동두천 17.4℃
  • -강릉 21.6℃
  • 연무서울 17.7℃
  • 연무대전 20.1℃
  • 구름많음대구 23.2℃
  • 구름많음울산 20.9℃
  • 맑음광주 20.9℃
  • 구름많음부산 17.0℃
  • -고창 20.0℃
  • 구름조금제주 19.3℃
  • -강화 12.1℃
  • -보은 19.4℃
  • -금산 19.5℃
  • -강진군 19.7℃
  • -경주시 22.2℃
  • -거제 17.4℃
기상청 제공

사회

2018 대구국제마라톤대회 축제가 되다

국내외 선수, 시민 모두가 하나되어 대구시의 큰 축제로 발전

 

[ 더타임스 마태식 기자 ] “5등을 할거로 예상하고 있다며 군더 보글씨는 31일 경기장에서 만난 기자에게 자신과 함께 온 우크라이나 선수의 순위를 예측하며 활짝 웃었다 . 한국육상경기연맹이 주최하고 대구광역시체육회와 대구광역시육상연맹이 주관하는 2018대구국제마라톤대회가 410810분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을 중심으로 한 시내일원에서 15,000여명의 마스터즈 참가 선수들과 12개국 140명의 정상급 선수들이 대거 참가한 가운데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 및 시내일원에서 열렸다.

 

대구국제마라톤대회는 2001년 하프마라톤대회를 시작으로 2009년 국제육상경기연맹(IAAF)인증 국제마라톤대회로 승격한 이후 해를 거듭하면서 성장하여 이제는 IAAF“실버라벨6년 연속 획득하여 명실상부한 국내 제일의 육상도시의 대회로 자리매김 했다.

 

이날 경기는 비교적 선선하고 맑은 날씨에 시작되어 국제부문 남자부에서 케냐의 아브라임 킵툼이 2시간 0629초로 우승하며 대회 신기록을 세웠고 국제부문 여자부에서는 케냐의 자넷 제라가트 르노가 2시간 2801초로 우승했으며 대한민국 안슬기(SH공사) 선수가 2시간 2817초로 2위를 차지해 주최국의 위상을 높였다 .

 

국내 엘리트 부문 남자에서는 2시간 1903초로 1위 를 한 대구시청 김기연 선수가 작년 10월 부터 출전 준비를 해 왔는데 부인의 도움이 컸다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 여자부문에서는 안슬기(SH공사)선수가 2시간 2817초로 여자 국내부 우승을 차지하였다.

 


일본에서 온 여자선수는 이번에 하프마라톤에 처음 출전했는데 1 등을 해 기쁘다며 내년에도 출전하겠다고 말했고 페루 , 남아공에서 온 선수들은 대회 출전에서 나름 좋은 성적을 거두었다며 함께 기념사진을 찍었다 .

 

마스터즈 부문별 참가인원은 15,561(하프 1,252, 10km 9,532, 건강달리기 4,777)의 동호인들이 참가했다. 참가자 중 최고령자인 염윤례(94)씨는 건강달리기 부문에, 최연소 참가자인 2세 이시율 어린이는 부모와 함께 유모차를 타고 10km 달리기에 참가했다.

 

최다 참가 단체 팀으로는 지난해에 이어 1,170명의 대구도시철도공사, 외국인 참가자는 309명으로 이 중 대만유학생 95명이 단체로 참가하여 눈길을 끌며 우정과 화합을 나누며 소중한 추억을 만드는 좋은 기회가 되었다 ,.이번 행사에 참가한 대구시민 A씨는 이러한 스포츠 대회가 더욱 발전하고 세계에 대구를 알리며 많은 해외 관광객과 투자가 이루어져 지역 경제가 나아지길 바랬다 .

 

대회는미래형 자동차 선도도시대구를 알리기 위해 작년 대회부터 선두 시계차와 유도차를 전기차로 대체하였으며, 이는 대기오염 저감을 통해 참가 선수들의 기록 단축에 많은 영향을 주었다.

 

이번 대회 결과는 엘리트에서 아브라함 킵툼(케냐)선수가 2시간 629초 대회신기록으로 국제 남자부 우승을 차지했고, 에반스 킵코에치 코리르(케냐)선수가 2시간 635초로 2, 피터 키멜리 소메(케냐)선수가 2시간 649초로 3위를 기록했다. 주최측은 선수들에게 우승 상금으로 1등에서 8등까지 4만달러에서 1천 달러까지 차등 지급했다 .

 

종전 기록 : 2:06:51(예메인 트세게이) / 2014년 대구국제마라톤

 


여자부에서는 자넷제라가트 로노(케냐)선수가 2시간 2801초의 기록으로 우승을 차지했고, 안슬기(대한민국)선수가 2시간 2817초로 2위를 차지하며 국내선수의 자존심을 지켰고, 파멜라 젭코스게이 로티치(케냐)선수가 2시간 2845초로 3위를 차지했다.

 

특히, 이른 아침부터 행사장 곳곳에서 묵묵히 역할을 다해준 자원봉사자(880), 모범운전자회(100), 경찰(750)들과 참가선수들을 위한 거리 공연 팀의 열띤 응원, 특히 현장에서는 4세 아기부터 40대 엄마 아빠가 손을 잡고 주변을 청소하는 새론 봉사단(동구 가족봉사단) 등의 많은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하여 시민 정신이 빛난 대회였다.

 

한편, 대구광역시장권한대행 김승수 행정부시장은이번 대회를 안전하고 성공적으로 개최할 수 있도록 애써준 자원봉사자 여러분과 15천명의 마라톤 참가자, 유관기관 및 단체 등 관계자 분들의 노고와 교통 불편을 감수하면서도 이해와 관심으로 응원에 참여해 주신 시민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면서 앞으로 지역 최대의 스포츠 축제장으로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포토





수성구청장 이진훈 대구광역시장 출마선언
이진훈 대구시 수성구청장이 20일 동대구역 광장과 자유한국당 대구시당에서기자회견을 통하여 내년 6월 지방선거에 대구광역시장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3선 구청장의 길을 외면하고 대구시장 출마를 결정한 것은 지난 31년간 대구에서 공직생활을 하며 시민들 삶의 현장을 아침 저녁으로 뛰어다닌 사람으로서 자신이야말로 진정한 대구의 아들로서 대구의 큰 꿈을가지고 시민 한 사람 한 사람의 힘을 모아 그 꿈을 이루어야 한다는 시대적 사명에 부응하고자 출마를 결심하였다고 밝혔다. 그는 국채보상운동과 2·28민주화운동에서보여준 대구의 자랑스러운 역사에서 희망을 가지고 지난 1960년대와70년대 산업화의 선두에서 국가를 이끈 대구의 저력을 기대하며 대구 경제가 침체를 벗어나고 서울 프레임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경제에 올인하는 시장, 대구의 이익을 최우선으로 하는 실용시장이 되겠다고 했다. 그리하여먼저 그는 '10조 대구 뉴딜"을 통하여 당장 대구 경제의 막힌 혈관을 뚫고 피를 돌게해서 역동성을 되찿을 수 있도록 하여 그동안 침체된 대구 경제를 일으켜 세우는 대구의 루스벨트가 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대공황에 빠진 미국의 위기를 뉴딜 정책으로 해결한 루스벨트 대통령은

2013 전라북도 보육인 한마음대회
[더타임스 송은섭 기자] 전주시는 25일 오전 9시 전주실내체육관에서 “2013년전라북도 보육인 한마음대회”를 개최하였다.이날 행사는 어려운 여건에도최선을 다하는 보육인을 격려하는 자리로 "한마음된 전라북도, 희망찬 보육인!"이라는 슬로건 아래 보육인의 사회적 역할과 위상을 재정립하고 전북 보육발전을 위한 보육인의 다짐과 보육의 질적서비스 향상을 위한 화합과 자긍심을 고취하기 위해 마련됐다.전북어린이집 연합회 회원 1,600여개 어린이집의 보육 교직원 등 5,000여명이 참석한 이날 행사는 송하진 전주시장을 비롯한 전라북도지사, 전라북도의회의장, 국회의원, 전주시의회의장 등 각계 인사들이 참가하여 보육인들의 노고를 격려하였으며, 보육사업에 적극적으로 지원하신 송하진 전주시장님께 감사패 및 한 해 동안 보육발전에 공이 많았던 어린이집 원장과 보육교사 60여명에게 표창이 전수되었다.또, 식전행사로 B-Boy 공연과 그때 그 밴드, 그리고 식후행사는 통합시군별로 보육공무원과 보육교직원이 함께하는 장기자랑 9개팀의 경연과 다채로운 문화공연으로 순으로 진행되었다. 송하진 전주시장은 환영사를 통해 헌신적인 사항을 베풀어주시는 보육인에게 감사를 드리며, 보육여건 개선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