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1 (금)

  • -동두천 24.8℃
  • -강릉 24.1℃
  • 맑음서울 25.0℃
  • 맑음대전 24.6℃
  • 구름조금대구 27.1℃
  • 맑음울산 21.0℃
  • 맑음광주 25.4℃
  • 맑음부산 20.4℃
  • -고창 20.4℃
  • 맑음제주 23.1℃
  • -강화 19.3℃
  • -보은 22.1℃
  • -금산 22.4℃
  • -강진군 23.7℃
  • -경주시 22.9℃
  • -거제 21.1℃
기상청 제공

정치

권영진 후보 장애인단체에 밀려 ,부상 입원중

장애인단체, 신체접촉이며 성실히 조사에 응하겠다 .


 


[ 더타임스 마태식 기자 ] 권영진 대구시장 후보가 31일 낮 1시경 대구 동아쇼핑앞에서 선거출정식 유세 도중 장애인 단체 회원들이 장애인정책협약이행을 요구하면서 충돌이 일어나 권 후보가 넘어져 허리와 꼬리뼈를 다치는 부상을 입고 병원에 입원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

 

사건 발생후 진심캠프에선 비상이 걸렸고 오후 4시에 캠프 장원용 대변인이 기자들에게 긴급 브리핑을 했다 . 장 대변인은 갑작스런 테러을 받고 넘어져 병원으로 이송돼 CT를 찍은 결과 꼬리뼈에 금이 가고 의자에 앉기 어려울 정도로 통증이 심하다고 밝혔으나 병원은 비공개로 했다.

 

장 대변인은 선거 방해및 폭행에 관해 긴급 브리핑에서 (12시부터 시작된 ) 권 후보의 출정식은 미리 와 있던 장애인단체의 마이크와 스피커로 후보자의 연설을 방해해 유세를 포기하고 이동 하던 중 신원 불상의 사람이 권 후보를 밀어 넘어뜨리는 바람에 넘어지면서 부상을 입었다고 발표했다.

 

후보자는 31일 현재 일정을 전면 중단한 채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 장 대변인은 민주주의 국가에서 선거운동을 방해하는 행위는 도저히 묵과 할수 없는 일이고 후보자를 폭행하는 것은 더더욱 용서할 수 없는 일이라며 이는 후보자뿐만 아니라 대한민국 민주주의에 대한 테러라 규정한다고 말했다 .

 

또 경찰이 폭행에 가담한 용의자가 누구인지 신속하게 밝힐것과 문제 단체의 배후에 어떤 선거 방해 세력이 있는지 철저하게 조사해서 명명백백하게 밝혀내야 하며 아울러 폭행 상황이 충분히 예견되는 상황에 왜 적극적으로 후보자를 보호하지 못했는지 경찰의 해명을 지켜 볼 것이라고 말했다 .

 


이에 대해 이날 현장 장애인단체 관계자 A 씨는 권 후보가 혼자 넘어졌고 물리력을 행사 하지는 않았으며 관련 당사자는 장애인 단체회원이라고 답변했다 . 또 이렇게 항의한 이유는 그동안 장애인 단체가 요구한 장애인정책 협약약속을 권 후보가 지키지 않아 이렇게 항의하게 됐다고 말하면서 빠른 시일내에 협약에 (최종) 서명해 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

 

이날 오후 530분 관련 420 장애인차별철폐연대는 보도자료를 내고 권영진 후보가 이동하던 중 발생한 신체접촉이라며 이유여하를 막론하고 권 후보가 부상을 당했다는 소식에 매우 안타까움을 느끼며 빠른 회복을 기원한다고 말했다 . 그리고 일부 언론들에서 이 사건을 테러 ’ , ‘폭행 등의 자극적인 언어들로 기사를 양산하고 있다며 불만을 나타내며 권영진 대구시장 후보와 장애인 .장애인부모가 서로 갈등할 것이 아니라 진심어린 대화를 해 나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또 권 후보측의 고발이 있을 경우 선관위나 경찰의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말했다 .

 

한편, 대구시 관계자에 따르면 현재 장애인단체는 탈 시설 장애인들이 거주할 주택과 활동보조등의 요구사항으로 99개 항목이며 현재 중중 장애인의 경우 활동 보조가 하루 최대 16시간인 것을  24시간으로  늘려 줄것을 요구하고 있다 . ( 현재 중증 장애인 활동 보조인에게는 1 시간당  주간 1만여원 ,야간, 주말 ,공휴일은 16천여원을 지급하고 있으며  24시간을 적용했을때 1인당 연간( 年間 ) 12천 여 만원의 인건비가 든다 ) 권 후보측은 협의 가능한 협상안을 가져 오면 할 수 있으나 지킬 수 없는 무리한 약속은 할 수 없다고  밝히고 거주 주택 구입비용과 지역 주민의 반발( 님비현상 ) 등을 우려하고 있다 .

포토





수성구청장 이진훈 대구광역시장 출마선언
이진훈 대구시 수성구청장이 20일 동대구역 광장과 자유한국당 대구시당에서기자회견을 통하여 내년 6월 지방선거에 대구광역시장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3선 구청장의 길을 외면하고 대구시장 출마를 결정한 것은 지난 31년간 대구에서 공직생활을 하며 시민들 삶의 현장을 아침 저녁으로 뛰어다닌 사람으로서 자신이야말로 진정한 대구의 아들로서 대구의 큰 꿈을가지고 시민 한 사람 한 사람의 힘을 모아 그 꿈을 이루어야 한다는 시대적 사명에 부응하고자 출마를 결심하였다고 밝혔다. 그는 국채보상운동과 2·28민주화운동에서보여준 대구의 자랑스러운 역사에서 희망을 가지고 지난 1960년대와70년대 산업화의 선두에서 국가를 이끈 대구의 저력을 기대하며 대구 경제가 침체를 벗어나고 서울 프레임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경제에 올인하는 시장, 대구의 이익을 최우선으로 하는 실용시장이 되겠다고 했다. 그리하여먼저 그는 '10조 대구 뉴딜"을 통하여 당장 대구 경제의 막힌 혈관을 뚫고 피를 돌게해서 역동성을 되찿을 수 있도록 하여 그동안 침체된 대구 경제를 일으켜 세우는 대구의 루스벨트가 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대공황에 빠진 미국의 위기를 뉴딜 정책으로 해결한 루스벨트 대통령은

2013 전라북도 보육인 한마음대회
[더타임스 송은섭 기자] 전주시는 25일 오전 9시 전주실내체육관에서 “2013년전라북도 보육인 한마음대회”를 개최하였다.이날 행사는 어려운 여건에도최선을 다하는 보육인을 격려하는 자리로 "한마음된 전라북도, 희망찬 보육인!"이라는 슬로건 아래 보육인의 사회적 역할과 위상을 재정립하고 전북 보육발전을 위한 보육인의 다짐과 보육의 질적서비스 향상을 위한 화합과 자긍심을 고취하기 위해 마련됐다.전북어린이집 연합회 회원 1,600여개 어린이집의 보육 교직원 등 5,000여명이 참석한 이날 행사는 송하진 전주시장을 비롯한 전라북도지사, 전라북도의회의장, 국회의원, 전주시의회의장 등 각계 인사들이 참가하여 보육인들의 노고를 격려하였으며, 보육사업에 적극적으로 지원하신 송하진 전주시장님께 감사패 및 한 해 동안 보육발전에 공이 많았던 어린이집 원장과 보육교사 60여명에게 표창이 전수되었다.또, 식전행사로 B-Boy 공연과 그때 그 밴드, 그리고 식후행사는 통합시군별로 보육공무원과 보육교직원이 함께하는 장기자랑 9개팀의 경연과 다채로운 문화공연으로 순으로 진행되었다. 송하진 전주시장은 환영사를 통해 헌신적인 사항을 베풀어주시는 보육인에게 감사를 드리며, 보육여건 개선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