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03 (수)

  • 맑음동두천 11.1℃
  • 맑음강릉 15.0℃
  • 맑음서울 14.5℃
  • 맑음대전 12.9℃
  • 맑음대구 13.4℃
  • 맑음울산 13.9℃
  • 맑음광주 14.6℃
  • 맑음부산 15.9℃
  • 구름조금고창 11.4℃
  • 맑음제주 17.7℃
  • 구름많음강화 11.2℃
  • 맑음보은 8.4℃
  • 맑음금산 9.7℃
  • 맑음강진군 12.6℃
  • 맑음경주시 11.0℃
  • 맑음거제 13.9℃
기상청 제공

정치

민주당 “대구콘서트 하우스 매년 20억 혈세낭비!”

대구시는 미임대시설 방치와 수익구조 개선 대책 마련하라

 

 

[ 더타임스 마태식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 위원장 남칠우 )1일 논평을 내고 지난 20131129일 리모델링을 마치고 재개관한 대구시민회관(현 대구콘서트하우스)이 그랜드홀 건물 등 임대시설을 5년간 공실로 방치하며 혈세를 낭비하고 있다는 사실이 언론에 보도되었다면서

 

김범일 전 대구시장이 추진한 대구시민회관 리노베이션 개발사업은 한국자산관리공사에 리노베이션 공사 후 개발비용을 상환하는 방식으로 총 770억원의 공사비가 들었으며 이중 현재 남은 빚은 525억원 가량이라고 밝혔다 .

 

언론보도에 의하면 대구시는 2016~2018, 3년 동안 35억씩 105억원을 갚았다고 한다. 이중 콘서트하우스의 총수입(임대료 및 티켓판매 수입포함)을 살펴보면 2016156천만원, 2017173300만원 등으로 대구시가 갚은 35억 중 2016년에 194천만원, 2017년에 176700만원의 혈세가 소요된 것이라고 지적하고

 

매년 콘서트하우스의 수입이 늘어나는 추세라고는 하나 35억원을 갚기에는 턱없이 부족한 수준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구시는 2016년 대구시민회관을 대구콘서트하우스로 이름을 바꾸며 재개관하고 3년간 공실이던 임대시설에 4개 업체를 입주시킨 것 외에 별다른 뚜렷한 대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

 

완공 후부터 현재까지 5년간 공실로 방치된 1127와 그랜드홀 건물 710가 그를 입증한다. 하물며 입주한 업체 중 ()여성가족재단은 대구시 산하기관이다. 여기에는 민간업체가 입주하기에 비싼 임대료와 관리비 문제도 한몫하고 있다.”고 문제점을 열거하며

 

대구시가 조속히 임대료와 관리비를 낮추는 등 근본적인 문제해결 및 향후 콘서트하우스의 수익창출을 위한 적극적인 대책마련에 나설 것을 촉구하며 대구콘서트하우스의 미임대시설 방치와 수익구조 개선 대책이 마련되지 않는다면 대구시는 결코 2033년까지 한국자산관리공사에 지급해야하는 공사비용 충당을 위한 혈세낭비를 멈추지 못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

 

 

 

포토





수성구청장 이진훈 대구광역시장 출마선언
이진훈 대구시 수성구청장이 20일 동대구역 광장과 자유한국당 대구시당에서기자회견을 통하여 내년 6월 지방선거에 대구광역시장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3선 구청장의 길을 외면하고 대구시장 출마를 결정한 것은 지난 31년간 대구에서 공직생활을 하며 시민들 삶의 현장을 아침 저녁으로 뛰어다닌 사람으로서 자신이야말로 진정한 대구의 아들로서 대구의 큰 꿈을가지고 시민 한 사람 한 사람의 힘을 모아 그 꿈을 이루어야 한다는 시대적 사명에 부응하고자 출마를 결심하였다고 밝혔다. 그는 국채보상운동과 2·28민주화운동에서보여준 대구의 자랑스러운 역사에서 희망을 가지고 지난 1960년대와70년대 산업화의 선두에서 국가를 이끈 대구의 저력을 기대하며 대구 경제가 침체를 벗어나고 서울 프레임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경제에 올인하는 시장, 대구의 이익을 최우선으로 하는 실용시장이 되겠다고 했다. 그리하여먼저 그는 '10조 대구 뉴딜"을 통하여 당장 대구 경제의 막힌 혈관을 뚫고 피를 돌게해서 역동성을 되찿을 수 있도록 하여 그동안 침체된 대구 경제를 일으켜 세우는 대구의 루스벨트가 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대공황에 빠진 미국의 위기를 뉴딜 정책으로 해결한 루스벨트 대통령은

2013 전라북도 보육인 한마음대회
[더타임스 송은섭 기자] 전주시는 25일 오전 9시 전주실내체육관에서 “2013년전라북도 보육인 한마음대회”를 개최하였다.이날 행사는 어려운 여건에도최선을 다하는 보육인을 격려하는 자리로 "한마음된 전라북도, 희망찬 보육인!"이라는 슬로건 아래 보육인의 사회적 역할과 위상을 재정립하고 전북 보육발전을 위한 보육인의 다짐과 보육의 질적서비스 향상을 위한 화합과 자긍심을 고취하기 위해 마련됐다.전북어린이집 연합회 회원 1,600여개 어린이집의 보육 교직원 등 5,000여명이 참석한 이날 행사는 송하진 전주시장을 비롯한 전라북도지사, 전라북도의회의장, 국회의원, 전주시의회의장 등 각계 인사들이 참가하여 보육인들의 노고를 격려하였으며, 보육사업에 적극적으로 지원하신 송하진 전주시장님께 감사패 및 한 해 동안 보육발전에 공이 많았던 어린이집 원장과 보육교사 60여명에게 표창이 전수되었다.또, 식전행사로 B-Boy 공연과 그때 그 밴드, 그리고 식후행사는 통합시군별로 보육공무원과 보육교직원이 함께하는 장기자랑 9개팀의 경연과 다채로운 문화공연으로 순으로 진행되었다. 송하진 전주시장은 환영사를 통해 헌신적인 사항을 베풀어주시는 보육인에게 감사를 드리며, 보육여건 개선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