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1 (목)

  • 맑음동두천 3.6℃
  • 흐림강릉 4.2℃
  • 맑음서울 6.4℃
  • 박무대전 7.8℃
  • 흐림대구 8.3℃
  • 흐림울산 7.8℃
  • 박무광주 7.9℃
  • 구름많음부산 8.4℃
  • 흐림고창 6.0℃
  • 흐림제주 9.8℃
  • 흐림강화 4.1℃
  • 흐림보은 6.6℃
  • 흐림금산 7.0℃
  • 흐림강진군 7.5℃
  • 흐림경주시 7.6℃
  • 흐림거제 9.9℃
기상청 제공

정치

권영진 일일지사, 도청직원 대상 특강...

대한민국 역사의 주역이었던 대구·경북, 통합상생으로 ...


 


[ 더타임즈 마태식 기자 ] 권영진 대구시장은 4.10.() 시장·도지사 교환근무차, 경북도청 직원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특강에서 대구·경북의 통합 인구가 514만이다. 대한민국 경제규모에서 이만한 인구는 세계 어디에 내 놓아도 구미가 당기는 도시이다라고 평가한뒤 , “그런 통합을 이루기 위해 서로를 잘 알아가자며 강의를 시작했다.

 

그는 이번 교환근무가 벌써 세 번째다. 이제 대구와 경북의 통합·상생에 대해서도 시도민의 기대와 호응이 높아지고 있다하지만 시도민의 이러한 여망에 부응하기 위해서는 서로가 서로를, 우리가 우리를 잘 알아야 한다고 대구·경북의 어제(과거)와 오늘(현재)을 주제로 강의를 이어갔다.

 

대구와 경북은 이미 삼한시대부터 진한이라는 정치·경제 공동체를 형성한 이래 줄곧 우리나라 역사의 주역이 되어 왔으며, 이것이 대구·경북 역사의 핵심이라고 권시장은 주장했다.

, 대구·경북의 정신이 곧 대한민국의 정신이라고도 강조했다. 신라의 화랑정신에서 시작된 정신이 선비정신, 국채보상운동 정신을 비롯한 항일정신, 한국전쟁 당시 국토를 끝까지 수호한 호국정신, 2·28로 대변되는 민주정신, 그리고 대한민국 근대화의 초석이 된 새마을정신 등으로 이어지는 것이 대구·경북의 정신이자 대한민국 정신의 근간이라는 것이다.

 

그러면서도 권 시장은, 대한민국의 오늘을 있게 했던 대구·경북이 변화혁신에 뒤쳐져, 오늘날 대구·경북의 경제가 쇠퇴 일로에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대구가 먼저 섬유산업에 안주해 있었다. 그리고 뒤이어 경북 또한 구미의 전자, 포항의 철강산업에 안주해 왔다. 그리고 변화와 혁신을 외면한 결과 청년들이 지역을 떠나고, 그래서 더욱 경제가 나빠지는 악순환의 늪에 빠지고 만 것이다라며 이제라도 우리는 변화 혁신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기 위해서 우리는 시간의 벽공간의 벽그리고 지식의 벽을 뛰어넘는 혁신을 감내해야 한다며 해법을 제시했다.

 

대구·경북은 그동안 늘 대한민국 중심에 있어왔다는 자만, 근대화의 주역이었다는 오만, 즉 과거에만 갇혀 있었다는 것이다. “과거라는 시간의 벽을 뛰어넘어 미래를 향해 나아가야 한다

 

또한 공간의 벽을 깨쳐 나가자고 이야기 하며, “우리는 행정구역이라는 벽을 넘어 대구와 경북이 하나가 되어야 한다. 나아가 대한민국의 벽, 세계의 벽을 뚫고 나가, 세계 일류도시로 성장해 가자고 도 직원들을 독려했다.

 

자신이 알고 있는 좁은 세상이 전부가 아니라고 이야기하며 내가 알고 있는 작은 지식이 전부가 아니다. 지금 품고 있는 편견이야 말로 우리의 성장과 발전을 가로막고 있는 큰 장애요인이다고 말한 뒤 편견에서 벗어나 넓은 세계를 바라보며, 긍정의 에너지를 폭발시켜 나가자며 지식의 벽을 허물어 갈 것도 주문했다.

 

권 시장은 특강 말미에서 이제 우리나라는 포스트 민주주의를 생각해야 한다며 분위기를 전환한 뒤 민주주의라는 시대적 소명을 다한 우리는 이제 통일분권이라는 또다른 소명을 완수해야 한다면서 과거의 대구·경북이 오늘의 대한민국을 만들어 온 것처럼 미래의 대한민국도 건설해 가야 한다. 대구·경북이 통일분권의 선두주자로 우뚝 일어설 때 그것이 가능할 것이라며 강의를 마무리했다 .

 

포토






2013 전라북도 보육인 한마음대회
[더타임스 송은섭 기자] 전주시는 25일 오전 9시 전주실내체육관에서 “2013년전라북도 보육인 한마음대회”를 개최하였다.이날 행사는 어려운 여건에도최선을 다하는 보육인을 격려하는 자리로 "한마음된 전라북도, 희망찬 보육인!"이라는 슬로건 아래 보육인의 사회적 역할과 위상을 재정립하고 전북 보육발전을 위한 보육인의 다짐과 보육의 질적서비스 향상을 위한 화합과 자긍심을 고취하기 위해 마련됐다.전북어린이집 연합회 회원 1,600여개 어린이집의 보육 교직원 등 5,000여명이 참석한 이날 행사는 송하진 전주시장을 비롯한 전라북도지사, 전라북도의회의장, 국회의원, 전주시의회의장 등 각계 인사들이 참가하여 보육인들의 노고를 격려하였으며, 보육사업에 적극적으로 지원하신 송하진 전주시장님께 감사패 및 한 해 동안 보육발전에 공이 많았던 어린이집 원장과 보육교사 60여명에게 표창이 전수되었다.또, 식전행사로 B-Boy 공연과 그때 그 밴드, 그리고 식후행사는 통합시군별로 보육공무원과 보육교직원이 함께하는 장기자랑 9개팀의 경연과 다채로운 문화공연으로 순으로 진행되었다. 송하진 전주시장은 환영사를 통해 헌신적인 사항을 베풀어주시는 보육인에게 감사를 드리며, 보육여건 개선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