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07 (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해마다 겪는 장마와 태풍예방에 대한 안전사고 예방메뉴얼 준수해야

우리사회 안전 불감증도 문제지만 안전의식 부재가 더 큰 문제이다.

해마다 겪는 장마와 태풍예방에 대한 안전사고 예방메뉴얼 준수해야

 

우리사회 안전 불감증도 문제지만 안전의식 부재가 더 큰 문제이다.

 

장마철 앞두고 기상청예보 계속 연일 보도, 주의 당부했지만 제대로 안 들어 피해가 발생하고 있어 안타깝다. 정부부처인 국민안전처 긴급 메시지 여러 차례 통보했지만 사고예방은 미흡했다. 자신과 이웃 그리고 가족의 안전을 위해 스스로 안전 매뉴얼 지키고 준수해야 할 때이다.

 

며칠 전 부터 국민안전처와 기상청에서 계속 장마에 대한 기상예보와 함께 각 뉴스채널에서 일기예보를 통하여 각별히 주의를 당부했지만 피해를 막지를 못해 안타깝다고 본다. 인파가 모이는 곳에는 반드시 안전의식 강조하고 실천해야 하고 하천부지난 고수부지 해마다 수해로 피해는 모는 지역이나 예상되는 지역에 대한 순찰과 예방대책을 강구만 했더라도 큰 피해를 막을 수 있다고 본다. 계속 가물고 메마른 대지 위해 장맛비가 쏟아 붓게 되면 연약한 대지나 절개지 등에서는 무너지거나 사고가 발생할 우려가 있기 때문이다. 짧은 시간에 많은 비가 오기에 피해가 발생하는 것이 주로 장마피해라고 본다. 저지대 위험시설이나 방치물들은 모두 철시하거나 철거되어야 한다고 본다. 주로 필요시에는 마구 설치했다가 장마철에 관리가 소홀하기 때문에 장마철에 폭우에 떠내려가다가 다리 등에 걸려 더 큰 피해를 발행하게 만드는 원인이 된다. 이런 방치물이나 시설물들은 반드시 설치한 단체나 설치자가 책임을 지는 수요자 부담원칙이 준수되어야 한다고 본다. 지나고 보면 장마피해는 천재지변이 아니라 절반은 인재라고 본다.

 

안전의식은 말이나 구보다 실천이 우선돼야 성과 거둔다. 우리사회 안전 불감증도 문제지만 안전의식도 변화 있어야 안전사고 막는다. 우리사회 총체적인 안전의식 점검과 안전 불감증 도덕불감증 인식 변해야 우리사회가 변하고 사고예방도 할 수 있다고 본다. 우리사회 안전의식은 말이나 구호보다 실천이 우선돼야 하며 항상 챙기고 지키고 점검해야 한다는 것이다. 설마나 혹은 나에게 무슨 일이 있을까 하는 지나친 과신이나 방심은 화를 자초하는 지름길이다. 이번 성남 환풍구 추락사건은 시민의 안전의식 부재가 부른 사고라고 본다. 행사를 주관하는 기관이나 대상 그리고 행정관서 관할 경찰서도 조금만 주의를 기울렸다면 감지하고 예방할 수 있는 것임에도 불구하고 누구 하나 관심을 갖지 않았기에 행사를 좀 더 손쉽게 보기 위해 높은 곳으로 이동하고 같은 생각을 하는 시민들이 한꺼번에 환풍구에 올라갔기 때문에 그 무게를 이기지 못하고 무너진 단순한 사건임에도 많은 인파가 있었고 높은 곳이 여서 사고를 부를 만큼 위험한 위치였다는 사실이다.

 

어떠한 사고를 살펴 보드라도 마찬가지 이지만 예방대책과 그 허술한 관리가 주요원인이 사례가 많다고 본다. 특히 장마철에는 첨단장비에 의한 기상예보나 관측이 사전에 있기 때문에 충분한시간이 주어지고 있다고 본다. 그러나 제대로 안전 매뉴얼이 작동되지 않은 채 설마하며 시간을 보내기 일쑤가 아닌가 싶다. 구경인파들도 사고 전에 무너질 전조현상이 있었을 것이라고 본다. 여러 사람들이 올라가다보니 출렁거리거나 기울리는 현상이 반드시 사전에 몇 번 있고 위험을 감지했을 것이나 구경하기에 바쁘고 정신 줄을 놓고 있었기에 그런 느낌이나 소리를 사전에 듣지 못해 대형 참사로 이어졌다고 본다. 사고를 당하고 현장을 조사해 보면 사건경위나 원인은 간단하다고 본다. 이번사건을 겪으면서 우리사회의 안전 불감증이 도를 넘고 있고 사회적으로도 도덕불감증까지 더해져 안전의식이 부재하기에 이런 유사한 사고가 발생하고 있다고 본다. 당국이나 지자체 그리고 모든 행사기관들은 철저한 안전의식을 가지고 사전에 안전점검을 생활화 하고 예상되는 사고가 예상되거나 우려되는 모든 문제점에 대하여 좀 더 철저히 점검하고 관리해야 할 것이다.

 

안타까운 일들이 발생하여 아까운 생명과 재산을 잃어버릴 때는 사고를 당한 당사자나 그 가족들은 물론이고 사회적으로도 그 충격이 적지 않다고 본다. 앞으로는 철저한 안전의식을 갖고 안전 불감증에서 벗어나야 할 것이다. 불행한 사고는 예고 없이 다가오고 닥치기에 안전을 먼저 생각해야 할 것이다. 우리는 이번 시작되는 첫 장마를 보며 예전보다는 적은 사건 사고였지만 그래도 더 주의를 기울리고 했다면 미연에 방지할 수 있는 사고들이 발생한 것에 아쉬움이 있다고 본다. 이제 여름장마가 시작이다. 1호 태풍인 네파탁이 우리나라를 향해 북진 중에 있다고 본다. 정부와 국민들이 안전 매뉴얼을 지키고 사전 예방조치로 장마와 태풍으로 인한 피해가 최소화 할 수 있게 되고 사전 점검과 관리로 인명과 재산피해가 발생하지 않게 만전을 기해야 할 것이라고 본다. 이번 여름철 장마를 계기로 상습적인 장마피해가 발생하거나 저지대 고수부지 등에 시설물관리에 대한 패러다임이 변하게 되고 우리사회가 안전의식의 변화가 이루어지는 계기와 전환점이 되기를 아울러 바란다. 글쓴이/정병기<칼럼니스트>

포토





영국의 브렉시트 현실화에 세계경제가 출렁 유럽 쓰나미 공포 대책 강구해야
영국의 브렉시트 현실화에 세계경제가 출렁 유럽 쓰나미 공포 대책 강구해야 영국 43년 만에 EU 떠나 신고립주의 지향한 결과 혹독한 댓가 반드시 치룬다.빛바랜 신 민족자결주의 외치는 영국은 갈 길이 멀다고 성공하기 어렵다. 영국은 유럽을 배신한 브렉시트 결정에 영국도 놀라고 세계가 놀랐다. 검은 금요일의 충격은 세계경제를 집어 삼켰다. 영국의 과거회귀망상과 대영제국의 자존심을 버리고 냉철한 판단과 협력만이 번영발전 할 수 있다고 본다. 우리경제도 한치 앞을 내다보기 어려기에 총력적인 대응이 반드시 필요한 현실 인식하고 대처해야 하며 정부와 기업 그리고 금융기관들은 합심하고 협력하고 정부대책에 적극적인 호응을 해야 그 위기를 넘길 수 있다고 본다. EU 떠난 영국은 신고립주의 자처 정치적 경제적 어려움에 처해 혼란 겪을 위험 높다. 전 세계가 영국의 브렉시트 국민투표에 숨죽이고 촉각 세웠지만 결국 EU탈퇴 결정을 내린 영국정부와 국민은 결국 불확실한 미래를 향해 이웃국가를 버리고 독자행보를 하겠다고 하지만 결코 순탄하지 못할 것이라고 보며 과거의 대영제국의 향수는 결코 세계가 용납하지도 않거니와 잘못된 결정으로 영국의 고립은 물론 독립을 외치는 목소리 높은

2013 전라북도 보육인 한마음대회
[더타임스 송은섭 기자] 전주시는 25일 오전 9시 전주실내체육관에서 “2013년전라북도 보육인 한마음대회”를 개최하였다.이날 행사는 어려운 여건에도최선을 다하는 보육인을 격려하는 자리로 "한마음된 전라북도, 희망찬 보육인!"이라는 슬로건 아래 보육인의 사회적 역할과 위상을 재정립하고 전북 보육발전을 위한 보육인의 다짐과 보육의 질적서비스 향상을 위한 화합과 자긍심을 고취하기 위해 마련됐다.전북어린이집 연합회 회원 1,600여개 어린이집의 보육 교직원 등 5,000여명이 참석한 이날 행사는 송하진 전주시장을 비롯한 전라북도지사, 전라북도의회의장, 국회의원, 전주시의회의장 등 각계 인사들이 참가하여 보육인들의 노고를 격려하였으며, 보육사업에 적극적으로 지원하신 송하진 전주시장님께 감사패 및 한 해 동안 보육발전에 공이 많았던 어린이집 원장과 보육교사 60여명에게 표창이 전수되었다.또, 식전행사로 B-Boy 공연과 그때 그 밴드, 그리고 식후행사는 통합시군별로 보육공무원과 보육교직원이 함께하는 장기자랑 9개팀의 경연과 다채로운 문화공연으로 순으로 진행되었다. 송하진 전주시장은 환영사를 통해 헌신적인 사항을 베풀어주시는 보육인에게 감사를 드리며, 보육여건 개선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