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5 (금)

  • 구름많음동두천 16.4℃
  • 구름많음강릉 18.2℃
  • 구름많음서울 18.0℃
  • 맑음대전 17.4℃
  • 구름많음대구 15.8℃
  • 구름많음울산 18.8℃
  • 맑음광주 18.1℃
  • 구름많음부산 19.8℃
  • 맑음고창 16.0℃
  • 구름많음제주 21.2℃
  • 구름많음강화 17.6℃
  • 맑음보은 12.2℃
  • 맑음금산 14.4℃
  • 구름많음강진군 18.4℃
  • 구름많음경주시 15.9℃
  • 구름조금거제 19.8℃
기상청 제공

생활경제

포토




홍석준, 고용유지지원금 지원비율 현행 유지해야
[ 더타임즈 마태식 기자 ] 홍석준 국회의원이 정부가 추진하는 전국민 통신비 2만원 지급을 정면으로 반대하고 나섰다. 홍 의원(국민의힘, 대구 달서갑)은 9.16.( 국회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전국민 통신비 2만원 지급 대신 고용유지지원금 지원 비율의 현행유지가 국민 고통 분담에 더 효과적인 조치일 것”이라며 정부의 4차 추경예산안 점을 지적했다. 홍 의원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에게 “코로나19 감염병이 장기적으로 지속됨에 따라 생사의 기로에 놓인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을 위해 고용유지지원기간을 240일로 연장하고 필요예산을 금번 4차추경예산안에 반영한 것은 기업경영부담 완화에 절대적으로 필요한 조치였다고 생각한다”면서도 “아직 감염병이 종식되지 않은 상황에서 현행 최고 90%인 고용유지지원금 지원 비율이 당장 다음달부터 67%로 하향조정되는 것은 중소기업에게는 엄청난 부담이자 대규모 실업사태까지 촉발될 수도 있는 상황”이라며 우려를 표명했다. 이어 현재의 고용유지지원금 비율을 연말까지 유지하려면 추가예산이 어느정도 소요 되느냐는 홍석준 의원의 질문에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은“1300억원정도 추가 소요된다”고 답변했다. 그러자 홍 의원은 “통신비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