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2 (화)

  • -동두천 -5.5℃
  • -강릉 -2.3℃
  • 맑음서울 -6.0℃
  • 맑음대전 -2.4℃
  • 맑음대구 -1.9℃
  • 맑음울산 -1.1℃
  • 구름조금광주 -0.7℃
  • 맑음부산 0.7℃
  • -고창 -2.5℃
  • 흐림제주 3.1℃
  • -강화 -5.8℃
  • -보은 -4.0℃
  • -금산 -3.6℃
  • -강진군 0.1℃
  • -경주시 -1.2℃
  • -거제 0.8℃
기상청 제공

지방판 취재본부

전체기사 보기


포토




동해해경청, 불법 개조 어선 선주 등 무더기 적발
동해지방해양경찰청(청장 김병로)은 강원·경북선박안전기술공단의 협조를 받아 관할지자체의 허가 없이 선박 길이를 늘이거나, 선실 등을 무단 증축하고 검사를 받지 않은 혐의로 A(52세)씨 등 선주 16명과 불법증축에 공모한 선박제조업체 대표 4명 등 총 20여명을 검거했다고 밝혔다. 해경에 따르면, 선박제조업자와 선주들은 서로 짜고 지난 2016년 7월부터 2017년 7월까지 신규선박을 건조해 선박안전기술공단으로부터 건조검사를 받은 후, 개조 허가를 받지 않은 채 다시 어선길이를 변경하거나 조타실을 증축하는 수법으로 불법 개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선주와 선박제조업자들은 규격에 맞는 규모의 어선을 만들어 놓은 후 건조검사에 합격하자마자 선미 부력부(부력 유지를 위해 선미쪽 하부에 추가로 설치하는 부분)와 조타실(운전실), 선원 휴게실 등을 추가 설치하기도 하고, 규격에 맞는 조타실을 제거하고 길이를 늘인 선실을 다시 설치하는 수법으로 배 크기를 키웠다. 선주들은 선박의 크기를 늘려 어획물과 어구를 많이 적재거나, 먼 바다에서 조업하려는 욕심에 관할 지자체에 개조허가를 받지 않고 암암리에 선박을 불법 증축하여 조업을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렇게 무단 증축한 배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