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1 (수)

  • 맑음동두천 -3.8℃
  • 맑음강릉 -0.4℃
  • 맑음서울 -2.4℃
  • 맑음대전 -1.9℃
  • 맑음대구 0.3℃
  • 맑음울산 0.2℃
  • 구름많음광주 1.2℃
  • 맑음부산 0.5℃
  • 구름많음고창 0.3℃
  • 흐림제주 7.5℃
  • 맑음강화 -4.4℃
  • 맑음보은 -2.1℃
  • 맑음금산 -0.9℃
  • 구름조금강진군 2.4℃
  • 맑음경주시 0.0℃
  • 맑음거제 2.5℃
기상청 제공

전체기사

포토




김태원 의원 ‘단독주택지 종상향 선거공약 필요’
[ 더타임즈 마태식 기자 ] 대구시의회 김태원 의원(문화복지위원회, 수성구4)은 1일(수) 열린 제287회 정례회 제2차 본회의에서 시정질문을 통해 법령의 입지 기준에도 부적합한 대구시의 시대착오적인 도시계획 규제를 규탄하면서, 수성, 범어·만촌, 대명·송현 3개 지구의 단독주택지역도 주변의 아파트촌처럼 양호한 주거환경을 확보하고, 주민 재산권을 보장하기 위해 ‘2종 이상 일반주거지역’으로 종상향할 것을 촉구하였다. ※ 대규모 단독주택지 : 70년대 이후 대규모 토지구획정리사업으로 조성된 대구시의 단독주택지로서 수성지구(2.4㎢), 범어·만촌지구(1.8㎢), 대명·송현지구(1.9㎢) 등 총 3개소 6.1㎢이 지정되어 있으며, 도시계획(대구시 지구단위계획 수립지침)적으로 관리중임 김태원 의원은 시정질문을 시작하며 “현재의 대규모 단독주택지는 70년대 중반 토지구획정리사업으로 조성된 지역으로, 시민들의 주택 선호 유형이 아파트로 바뀌었고, 기존의 주택가가 원룸촌으로 변모하면서 발생한 쓰레기 불법투기 문제, 골목 주차난 등으로 이웃 간 분쟁이 빈발하고 있으며, 초등학생 통학 안전 문제 등으로 교육여건이 악화되면서 30~40대 연령층의 인구가 빠져나가 주택지의 노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