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우리 남해의 푸른바다거북을 함께 지켜주세요

- 7월의 해양생물, 푸른바다거북 선정 -

김민주 기자2016.08.25 11:38:47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석)는 우리 남해의 국가대표 해양생물인 ‘푸른바다거북’을 7월 이달의 해양생물로 선정, 발표했다.

  푸른바다거북은 해변에서 산란하며, 부화한 어린새끼가 성체로 자라나는 확률이 약 1%로 생존율이 낮은 편이다. 머리가 작으며, 등딱지 밑 지방질 때문에 등 전체가 녹색으로 보여 푸른바다거북으로 불린다.

  푸른바다거북은 한 때 전 세계적으로 수백만 마리에 달하였으나, 최근 그물에 걸려 익사하거나 해양오염과 난개발로 바다거북의 산란장과 서식지가 크게 줄어들어 멸종위기에 처하였다. 이에 해양수산부는 푸른바다거북을 보호대상 해양생물로 지정하여 보호하고 있다.

  특히, 해양수산부 등은 지난해 7월 여수 거문도에서 그물에 걸린 채 구조된 푸른바다거북 ‘행운이’를 1년 동안 재활치료를 한 후, 지난 6월 17일 여수 방죽포 해수욕장에서 방류한 바 있다.

  해양수산부는 방류 전 푸른바다거북의 이동 경로와 서식 형태 등을 분석하기 위해 ‘행운이’의 등껍질에 위치추적(GPS) 장치를 부착하였다. 향후 행운이의 위치 정보를 통하여 바다거북의 이동경로 및 분포지역 등을 파악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해양수산부는 해양생물 보전·관리를 위하여 올해 4월부터 매월 해양환경관리공단의 해양생물정보 공유앱(마린通)을 통해 ‘이달의 해양생물 알아맞히기’ 행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행사 참가자에게 기프티콘을 증정하고 있다.

  박승준 해양수산부 해양생태과장은 “푸른바다거북이 그물에 걸려 있거나 좌초된 것을 발견한 경우, 그 즉시 해양긴급신고전화 122번으로 구조 요청하여 주시기 바란다.”라면서, “7월의 해양생물로 선정된 푸른바다거북에 대해 많은 관심을 가져 주시기를 바라며, 앞으로도 바다거북 보호를 위하여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이 보도자료와 관련하여 보다 자세한 내용이나 취재를 원하시면 해양수산부 해양생태과 최은영 주무관(☎ 044-200-5328) 또는 해양환경관리공단 민병주 과장(☎ 02-3498-7154)에게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Copyright @2012 DBKnetworks Corp. All rights reserved.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포토

0 1 2 3 4

지역별 기사보기
서울,경기,인천 대전,충남,충북 강원,제주
광주,전남,전북 부산,울산,경남 대구,경북
지방판 취재본부
인천경기 부산경남 대구경북
대전충남 강원제주 광주전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