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2 (금)

  • 구름많음동두천 3.2℃
  • 구름많음강릉 8.7℃
  • 안개서울 5.0℃
  • 흐림대전 6.0℃
  • 박무대구 5.9℃
  • 울산 8.2℃
  • 안개광주 8.4℃
  • 부산 9.4℃
  • 구름많음고창 7.9℃
  • 흐림제주 12.5℃
  • 구름조금강화 4.3℃
  • 흐림보은 3.6℃
  • 구름조금금산 4.7℃
  • 흐림강진군 8.4℃
  • 흐림경주시 5.9℃
  • 흐림거제 7.7℃
기상청 제공

문화

전체기사 보기


포토




만화계, 졸속 ‘문화산업진흥기본법 개정안’반대
[ 더타임즈 마태식 기자 ] 작년 12월 김승원 국회의원(민주당 수원시갑)이 ‘문화산업진흥 기본법 일부개정법률안(이하 개정안)’을 대표 발의하면서 만화계가 분노하고 있다. 만화계와 부천시는 그간의 만화인들의 노력과 성과를 무시하고 현실을 도외시한 김승원 의원의 발의라면서 강력히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김승원 의원은 한국콘텐츠진흥원 산하에 만화산업의 진흥, 육성을 전담하는 부설 기관 설치 등의 내용을 담은 ‘문화산업진흥 기본법 일부개정법률안(이하 개정안)’을 작년에 대표 발의했다. 이에 만화계 관련 협회 및 단체들은 성명서를 내고 현실을 무시한 졸속 발의라면서 개정안의 철회를 강력히 촉구했다. 아래는 성명서 전문이다 . [ 문화산업진흥법 개정안을 철회하고, 만화계와 소통하라! ] 지난해 12월 16일 김승원 의원의 문화산업진흥법 개정 발의를 보고 만화계 협, 단체, 기관 등 관련 분야 종사자들은 황당함을 느끼고 있다. 제안이유에 거론된 한국만화진흥원은 물론 만화계와 부천시 등 주요 당사자 어디와도 의논한 바 없이 중요한 법안 개정 발의가 진행되었다는 것에 놀라움을 금할 수 없다. 김승원 의원의 ‘문화산업진흥 기본법 일부 개정 법률안’은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을 직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