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7 (화)

  • 구름많음동두천 7.6℃
  • 맑음강릉 14.6℃
  • 박무서울 8.5℃
  • 맑음대전 9.5℃
  • 맑음대구 13.1℃
  • 맑음울산 12.8℃
  • 맑음광주 9.8℃
  • 맑음부산 12.6℃
  • 맑음고창 10.1℃
  • 맑음제주 13.5℃
  • 구름많음강화 9.0℃
  • 맑음보은 8.5℃
  • 맑음금산 8.0℃
  • 맑음강진군 11.3℃
  • 맑음경주시 13.0℃
  • 맑음거제 13.5℃
기상청 제공

정치

한중수교 24주년.. 중국, '건강한 궤도' 발전 계속 희망

중국 정부는 한중수교 24주년을 하루 앞둔 23일 양국이 최근 현안에 직면했지만 계속 관계를 유지하고 발전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루캉(陸慷)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한중수교 24주년을 맞아 논평을 당부하자 "한국은 우리의 중요한 이웃나라로 1992년 수교 이래 지금까지 중한 관계가 대단히 양호하고 신속하게 발전했다. 각 방면에서도 빠르고 맹렬한 발전을 이뤘다"고 평가했다.

다만 루 대변인은 양국 간 현안으로 떠오른 주한미군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결정을 염두에 두고 "현재 중한 관계는 일련의 정황과 일련의 문제에 직면했다"며 "이는 확실히 우리가 보기 원하지 않은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루 대변인은 "중국이 중한 관계를 중시하고 중한 관계자 건강한 궤도상에서 지속적으로 더욱 발전하기를 희망한다"며 "하지만 이를 위해선 쌍방이 서로 마주 보며 앞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 갈등 해소에 노력하자고 촉구했다.

루 대변인은 한중수교 20주년을 기념하는 행사를 특별히 준비하고 있는가는 질의에는 답변을 회피해 양국 관계의 껄끄러운 상황을 의식, 조용히 보낼 방침을 시사했다.

한편 루 대변인은 동중국해와 남중국해 문제로 대립하는 일본과의 관계에 대해선 24일 도쿄에서 개최하는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에서 왕이(王毅) 외교부장이 일본 측에 엄중한 입장을 전달하겠다고 언명해 양국 간 대립이 한층 격화할 우려를 낳고 있다.

포토





전광훈 목사, 구속영장청구에 대한 대한민국수호예비역장성단 성명서
세계의 자유진영에서 모범적인 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 대한민국이 몇몇 나쁜 자들에 의해 망해가는 현실을 보고 민간인인 전광훈 목사가 분연히 일어나서 국민 계몽과 애국운동을 하고 있다. 분통과 홧병이 나는 국민들의 속을 시원히 긁어주는 전광훈 목사에 대한 경찰의 구속영장 청구에 대하여 전 간첩 잡는 전문가,공산주의자와 싸워 이긴 대한민국의 백전의 노장, 대한민국수호예비역장성단에서 그 동안의 침묵을 깨고 성명을 발표 했다. -다음은 성명서 전문- 12월 26일 종로경찰서는 전광훈 목사와 범국민투쟁본부 집행부 2명에 대해 집회시위법 위반과 특수공무집행방해, 내란선동, 폭력집회 주도, 기부금품법 및 정치자금법 위반 등 6가지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검찰은 27일 전 목사를 포함 2명의 혐의가 인정된다고 판단하여 법원에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는 헌법이 보장하고 있는 집회․결사의 자유와 종교의 자유를 탄압하는 것이고 잘못된 정부 정책에 대한 국민의 저항권 행사를 억압하는 것으로 헌법 제1조 “대한민국의 주권은 국민에게 있고,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는 헌법의 기본정신을 부정하는 행위이다. 전광훈 목사가 주관해온 ‘문재인 하야 범국민운동’은 이미 서명자가

지금이라도 외국인 입국을 차단하고 대한민국 국민들과 의료진을 보호하라.이은혜 (순천향대 의과대학 교수)
대한민국의 의료자원은 무한하지 않다. 국민들이 제대로 치료받을 수 있도록 지금이라도 외국인 입국을 차단하라 해외에서 유입된 감염성 질환에 대한 방역관리의 기본 원칙은 ‘해외 유입 차단’이다. 그런데도 문재인 정부는 대한의사협회의 7차례 권고를 무시한 채 소위 ‘상호주의’에 입각하여 중국발 입국을 차단하지 않았다. 그 결과 대구를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폭증하였고 이제는 거꾸로 중국의 33개 성(省)과 시(市), 그리고 18개 자치구에서 각기 다른 기준으로 한국인 입국 시 격리 조치를 하고 있다. 최근 이탈리아를 선두로 유럽 전역에 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하고 있는데 애초에 중국발 입국을 막지 않았던 문재인 정부는 이제 와서 유럽발 입국을 차단할 명분이 없다. 궁여지책으로 22일 0시부터 유럽발 입국자에 대한 ‘특별입국절차’로서 코로나바이러스-19 검사를 의무화했다. 시행한 첫날인 22일 입국한 1,442명 중에 무려 152명이 의심 증상을 보였고, 23일 신규 확진자의 21.9%가 유럽 등에서 입국한 ‘사람’들이며, 이는 전보다 4배 이상 증가한 수치이다. 박능후 장관 말대로 문 열어놓고 모기 잡겠다는 것인데 온 국민이 모기에 왕창 뜯겨서 죽어 나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