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1 (금)

  • 흐림동두천 9.4℃
  • 흐림강릉 9.9℃
  • 연무서울 8.2℃
  • 연무대전 7.9℃
  • 구름많음대구 10.7℃
  • 구름많음울산 14.5℃
  • 구름많음광주 13.6℃
  • 구름많음부산 15.4℃
  • 구름많음고창 12.8℃
  • 맑음제주 16.2℃
  • 흐림강화 8.0℃
  • 흐림보은 6.4℃
  • 구름많음금산 7.4℃
  • 구름많음강진군 14.6℃
  • 구름많음경주시 14.2℃
  • 구름조금거제 12.4℃
기상청 제공

정치

포토




남칠우‘지자체장이 의심환자 강제조사 받게 해야 한다’
[ 더타임즈 마태식 기자 ] 이틀 사이 대구에서 코로나 확진자가 수십명으로 늘어나자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 남칠우 위원장은 20일 오후 5시 시당에서 가진 긴급 기자회견에서 감염이 의심될 뿐, 아직 확인되지 않은 ( 코로나 )‘ 감염병 의사 환자’는 보건당국과 지지체장이 감염병 예방법 42조 에 따라 의심 환자를 강제로 조사를 받게 할 수 있다며 대구시가 선제적 조처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현행법상 현장 의사는 환자가 거부할 때 강제로 조사할 권한이 없기 때문이다. 함께 참석한 이재용 대구중남구 예비후보는 대구시가 이런 긴급상황에 비상대응 메뉴얼이 있는지 모르겠다며 필요할 경우 유치원과 어린이 집 폐쇄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와 관련 기자가 대구시 이재동 보건복지국장에게 여러차례 전화를 했지만 받지 않았다. 20일 오후 5시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 대회의실에서 열린 코로나 -19 시당위원장및 예비후보자 합동기자회견에서 남칠우 위원장은 어제 MBC 뉴스 보도를 인용하여 현재 대구시의 전문 역학 조사관이 1명 뿐이고 의사 면허가 없는 시청 공무원이라면서 권영진 시장이 “ 보수라든지 ( 열악한 조건 ) 부분들로 모셔 오기가 어렵다 ”는 변명으로 책임을 회피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