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포항시, 신규·현안사업 위주‘2017년 주요 업무보고

포항만의 특화된 신산업발굴과 일자리 창출로 시민과 기업에 든든한 포항만들자!

오웅 기자2016.09.22 16:33:03

 

포항시는 22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환동해미래전략본부와 창조경제혁신센터, 일자리경제국, 농업기술센터를 시작으로 내달 13일까지 신규·현안사업 위주의 ‘2017년 주요업무보고’에 들어갔다.

이날 업무보고에서는 포항만이 할 수 있는 미래 신성장동력 발굴과 양질의 일자리창출, 시민경제 활성화 방안, 특화된 투자유치 전략 등 창조경제중심의 다양한 시책들이 쏟아졌다.

또한 부서간 협업과 소통을 통한 시책사업의 효율적인 추진을 위해 업무보고 담당부서 뿐만 아니라 협업부서장과 팀장 등이 함께 참석해 내년도 시책사업에 대해 공통분모를 찾고 심도 있는 토론시간을 가져 눈길을 끌었다.

이날 지난 7월 조직개편으로 신설된 김종식 환동해미래전략본부장은 ‘환동해 미래를 선도하는’ 창조도시 포항건설을 위해 △미래 신성장동력 발굴, △영일만항 경쟁력 강화, △해양 신산업 육성, 형산강 어메니티 조성 등을 핵심 추진전략으로 제시했다.

이를 위해 타이타늄 생태계 조성을 통한 철강중심 지역산업구조를 첨단신소재 산업으로 전환하고, 고품질 에너지강판 기술개발과 첨단기술사업화 센터 구축, 독일 프라운호퍼 연구소 유치, 지구 고갈자원 헬륨3 대체재 개발 등 신소재 기술개발 상용화 기반 구축에도 박차를 나가기로 했다.

미국과 일본에 이어 세계 3번째로 완공된 4세대 방사광가속기를 활용한 가속기기반 신약개발 플랫폼 구축을 통해 향후 포항을 신약개발 메카도시로 만들어가고, 영일만 횡단대교 건설, 형산강프로젝트 등도 조기 가시화를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기로 했다.

이어 김영철 일자리경제국장은 분양을 시작한 블루밸리국가산단 투자유치의 선대적 대응방안과 앵커기업 유치를 위한 투자인프라 확충, 동해안발전본부 기반시설 지원대책, 기업지원 방안 등 기업친화적 도시만들기에 중점을 두기로 했다.

특히, 일자리 창출의 핵심과제인 청년취업 확대 종합대책으로 민간부문과의 고용 플랫폼 구축과 일자리 미스매치 해소, 서민경제 안전화 대책 등을 집중적으로 다뤘다.

마지막으로 황세재 농업기술센터장은 지역 특화농업 육성과 귀농·귀촌인 유치 확대, 농기계임대사업 혁신, 6차산업 활성화를 통한 농외소득·일자리 확대, 동해안엽채류연구소 포항설립 등 활력 넘치는 농촌만들기에 주력하기로 했다.

이날, 업무보고를 주재한 이강덕 시장은 “시정업무 전 분야에 새로움, 창의력 없이는 지역내 기업도, 시민도 행복해 질 수 없다”며,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포항만의 특화된 신성장산업발굴과 이를 통한 일자리 창출로 시민과 기업에 든든한 포항이 될 수 있도록 전 직원은 맞은바 업무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Copyright @2012 DBKnetworks Corp. All rights reserved.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포토

0 1 2 3 4

지역별 기사보기
서울,경기,인천 대전,충남,충북 강원,제주
광주,전남,전북 부산,울산,경남 대구,경북
지방판 취재본부
인천경기 부산경남 대구경북
대전충남 강원제주 광주전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