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상주~영덕간 고속도로 개통 준비에 막바지 구슬땀

영덕군, 광역교통망 시대 관광․산업․문화의 변화에 적극적인 대응을 위하여 발빠르게 ......

남성모 기자2016.09.27 14:55:37

국토의 균형발전과 경북북부 내륙지역의 광역교통망 확충을 위해 건설중인 동서4축(상주~영덕간) 고속도로가 올 연말 개통을 위하여 한국도로공사와 영덕군이 막바지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상주~영덕간 고속도로 개통으로 수도권과의 이동시간이 50분이상 단축되며, 수도권 및 서해안과의 최단거리․최단시간 연결로 경북 북부 동해안 지역은 관광객의 증가와 농․수산물등의 물류 이동의 변화로 지역 관광․유통산업의 획기적인 성장이 예상 된다.

따라서 영덕군은 광역교통망 시대 관광․산업․문화의 변화에 적극적인 대응을 위하여 발빠르게 움직이고 있으며, 지난 23일 안전재난건설과 토목담당은 상주~영덕간 고속도로 사업단을 방문하여 개통시기에 맞춰 각 공구별 진행상황과 고속도로상의 우리지역 홍보 조형물 및 교통표지판 설치계획등의 부대시설을 점검했다.

특히 고속도로 공사로 인하여 파손된 공공시설물(도로, 배수로등)을 고속도로 준공이전 복구를 완료해 줄 것을 요구하였으며

한국도로공사 관계자 또한 고속도로 준공이전에 복구를 완료하여 지역주민들의 불편을 최소화 할 것을 약속했다.

영덕군 안전재난건설과 토목담당은 “고속도로 개통에 대비하여 지역홍보 조형물은 물론 교통표지판을 적시에 정비 및 설치를 완료하여 도로이용자의 편익제공과 지역산업 발전에 더욱더 철저를 기하며, 특히 고속도로 공사로 인하여 파손된 공공시설물 복구가 조기에 완료되어 주민불편 최소화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Copyright @2012 DBKnetworks Corp. All rights reserved.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포토

0 1 2 3 4

지역별 기사보기
서울,경기,인천 대전,충남,충북 강원,제주
광주,전남,전북 부산,울산,경남 대구,경북
지방판 취재본부
인천경기 부산경남 대구경북
대전충남 강원제주 광주전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