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신중호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신임원장, 포항시 방문

이강덕 포항시장, “지진연구센터 포항 이전 건의”

조철호 기자2016.10.11 17:39:59

 

지난 9월 8일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의 신중호 신임원장이 11일 포항시를 방문했다.신임원장은 김성필 포항지질자원실증연구센터장과 함께 이강덕 포항시장을 만나 주요 현안사항과 상호발전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이강덕 포항시장은 포항지질자원실증연구센터가 포항의 미래 먹거리창출과 환동해 해양탐사의 전진기지로서 중심 역할을 해줄 것을 주문했으며, 최근 동남권의 잦은 지질 발생에 따른 시민들의 불안이 증폭되고 있는 가운데 이를 해소하기 위한 방안으로 지진연구기관의 포항 이전을 건의했다.

동남권은 우리나라 원자력시설 24기중 18기가 밀집해 있는 지역으로 특히 포항에는 POSCO와 가속기 등 진동에 민감한 R&D시설이 있으며, 울산의 화학, 조선, 자동차, 부산의 항만 등 국가 기간산업시설이 집중되어 있다.

이에 이강덕 시장은 지진분석시스템과 지진발생시 정확한 정보제공으로 주민 불안감 해소와 신속한 주민 대응책 마련을 위해 동남권을 관할하는 지진 전문연구기관 이전의 시급성과 필요성을 강조했다.

신중호 원장도 “포항의 미래 지향적 발전방안에 함께 고민하고 협력해 나갈 것”을 약속했으며, “지진연구기관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하고 있는 만큼, 긍정적으로 검토될 수 있도록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대전에 위치한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의 지진연구센터에는 35명이 근무하고 있으며, 지진탐지 및 분석연구, 잠재적 위험 지진원의 특성 정밀분석, 지진발생 조기 경보 및 신속대응과 지진관측 통합 네트워크를 운영하고 있다.

포항시는 포항지질자원실증연구센터가 이미 지역에 개소해 있고, 포스텍을 비롯한 풍부한 R&D기관 인프라를 갖추고 있으며, 2017년에는 에너지클러스터사업단을 포함한 경북 동해안발전본부가 이전하기로 되어 있는 만큼, 지진연구센터가 포항으로 이전할 수 있도록 부지제공 등 지원을 아끼지 않는다는 방침이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포항에 한국지질자원연구원 포항지질자원실증연구센터가 있는 것에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국가연구기관으로서 우리 지역에 희망과 비전을 줄 수 있는 연구기관이 되어 달라.”고 주문했다.

아울러 “동남권 지진발생시 신속대응과 피해 최소화에 대비하기 위한 지진연구기관 이전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함께 협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은 흥해읍 성곡리 일원 233,176㎡부지에 포항지질자원실증연구센터를 지난 3월 개소했으며, 8월에는 탐해2호를 취항해 지상뿐만 아니라 환동해 먼 바다와 연계한 석유탐사 및 가스하이드레이트 등 환동해 해저탐사 연구 활동을 활발하게 진행하고 있다. 또한 향후 영일만항에 기항하게 될 5천톤급 다목적 신규탐사선인 ‘탐해3호’의 건조도 예비타당성 통과 단계에 있다.

Copyright @2012 DBKnetworks Corp. All rights reserved.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포토

0 1 2 3 4

지역별 기사보기
서울,경기,인천 대전,충남,충북 강원,제주
광주,전남,전북 부산,울산,경남 대구,경북
지방판 취재본부
인천경기 부산경남 대구경북
대전충남 강원제주 광주전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