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김관용 , 일본은 독도에 대한 왜곡 철회하라 !

- 인류평화를 짓밟은 침략의 역사를 미래세대에 주입... 제국주의적 망령 -

마태식 기자2017.01.30 11:37:02

[ 더타임스 마태식 기자 ] 28일 일본 문부과학성이 초중등학교 학습지도요령에독도를 일본 고유의 영토로 명기할 방침이라는 보도가 나오자, 김관용 경북지사가 즉각 강하게 비판하며 단호한 대응 의지를 나타냈다 .

 

김 지사는 설 연휴임에도 29일 경상북도 대구청사에 있는독도정책관실을 찾아 일본의 독도에 대한 왜곡된 학습지도요령 즉각 철회 강력 촉구란 제목의 규탄 성명을 냈다 .

 

성명에서 그는 인류평화를 짓밟은 역사를 미래세대에 그대로 주입하겠다는 제국주의적 망령으로, 이는 결코 용납할 수도, 용납돼서도 안 되는 명백한 침탈행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김 지사는 일본은 역사를 왜곡하는 학습지도요령의독도 일본 땅명기 방침을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하고,“자라나는 청소년들이 인류공영과 국제평화의 주역이 될 수 있도록 독도에 대한 정확하고 올바른 역사관을 심어 주는데 일본이 함께 노력해 나가기를 엄중히 요구한다고 말했다.

 

그리고 그는독도는 역사적으로나 국제법적으로 엄연한 대한민국 영토이며, 지금 이 순간에도 우리 국민이 실효적으로 지배하며 경제활동을 영위해 나가고 있는 명백한 우리 땅이라며, “독도를 관할하는 도지사로서 독도를 민족의 섬, 평화의 섬으로 지키고 가꾸는데 한 치의 소홀함도 없도록 할 것이라며 굳센 각오를 밝혔다.

 

한편, 28일 일본의 여러 매체에서는일본의 문부과학성이 초중등학교 사회과 신 학습지도요령에 독도와 센카쿠 열도를 일본 고유의 영토로 처음 명기하기로 방침을 굳혔다고 보도한 바 있다.

 

그러면서 이들 매체들은 현재 초등학교 사회과 교과서에 독도와 센카쿠열도가 일본 땅이라고 표기돼 있지만, 법적 구속력이 있는 학습지도요령에 이를 명시함으로써 영토교육을 더욱 철저히 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전하고 있다.

 

Copyright @2012 더타임즈 Corp. All rights reserved.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포토

0 1 2 3 4

지역별 기사보기
서울,경기,인천 대전,충남,충북 강원,제주
광주,전남,전북 부산,울산,경남 대구,경북
지방판 취재본부
인천경기 부산경남 대구경북
대전충남 강원제주 광주전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