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김휘일 대구 중.남구 국회의원 예비후보 개소식

“직접 두발로 뛰는 주민의 일꾼”이 되겠다.

마태식 기자2016.01.24 18:41:17

 

[ 더타임스 마태식 기자 ] 김휘일 (18대 박근혜 대통령후보 유세지원본부 부단장) 새누리당 20대 국회의원 중남구 예비후보는 지난 23일 선거사무소에서 직접 두발로 뛰는 주민의 일꾼 이라는 소재로 개소식을 열고 새누리당 후보 공천과 413 총선에서의 필승을 다짐했다.

 

이날 김휘일 예비후보의 개소식에는 고() 박정희 대통령 재직시 청와대 비서관을 지낸 이경희 박사, 박근혜 대통령 후보시절 유세지원본부 경호단장을 역임한 김정기 현 한국정치사회 숲 이사장을 포함한 장애인, 여성, 노인, 청년 등 지역의 많은 분들과 정·재계 및 문화예술계 인사, ·남구 주민과 대구 시민 등 1,000여 명이 참석해 김 예비후보의 선거출정과 총선 필승을 응원했다.

 

김휘일 후보는 인사말에서 “2 개월 남짓 중.남구를 돌아보니 생활환경이 정말 열악하다관료주의 탁상행정만 해오신 분들을 믿고 맡겼던 결과가 아닌가싶다.”고 말하며 이제는 직접 주민을 대신하여 진정으로 주민을 위하고 주민의 마음으로 직접 뛰어다니는 새 일꾼을 뽑아야 된다. .남구에 어린아이 울음소리가 많이 들릴 수 있도록 저는 직접 두발로 뛰는 주민의 일꾼이 되겠다.” 고 강조하였다.

 

또한 고() 박정희 대통령 재직시 청와대 비서관을 지낸 이경희 박사는 정치인과 정치꾼을 구별해야 된다.” 이제는 정치꾼을 뽑아서 후회하지 말고 진정한 정치인 김휘일 예비후보를 선택하여 중남구의 새 일꾼으로서 주민들에게 열심히 일할 수 있는 기회를 주자고 했다.

이어 박근혜 대통령 후보시절 유세지원본부 경호단장을 역임한 김정기 현 한국정치사회 숲 이사장은 선거때만 되면 화려한 명성만 보고 뽑아 주었더니 남는 것은 실망 밖에 없지 않았냐김휘일 후보와 저는 박근혜 대통령 후보시절 대선기간 동안 같이 박근혜 대통령 후보를 지근거리에 모시며 같이 동고동락한 동지로서 김휘일 후보는 화려한 명성은 없지만 정말 열심히 발로 뛰는 참 일꾼이다. 이런 사람을 주민이 선택해 주민의 일꾼으로 일할 수 있도록 해야된다며 강조하였다.

 

이날 축전은 황우여 국회의원(전 교육부총리), 한화갑 한반도평화재단 총재(전 국회의원), 유정복 인천시장(전 안전행정부장관), 김노식 친박연대 최고위원(전 국회의원)을 포함한 많은 분들이 보내 김휘일 후보의 413 총선 필승을 응원했다.

 

 

Copyright @2012 DBKnetworks Corp. All rights reserved.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포토

0 1 2 3 4

지역별 기사보기
서울,경기,인천 대전,충남,충북 강원,제주
광주,전남,전북 부산,울산,경남 대구,경북
지방판 취재본부
인천경기 부산경남 대구경북
대전충남 강원제주 광주전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