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8 (화)

  • 흐림동두천 5.5℃
  • 흐림강릉 5.9℃
  • 흐림서울 4.6℃
  • 박무대전 2.9℃
  • 흐림대구 5.0℃
  • 울산 7.3℃
  • 흐림광주 4.1℃
  • 부산 6.9℃
  • 맑음고창 3.7℃
  • 흐림제주 9.6℃
  • 흐림강화 5.5℃
  • 흐림보은 2.5℃
  • 구름많음금산 2.3℃
  • 맑음강진군 4.8℃
  • 맑음경주시 7.0℃
  • 맑음거제 6.2℃
기상청 제공

더타임스 와 함께 새로운 언론역사를 만들 동반 참여기대

  • No : 925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08-09-27 07:41:27

더타임스  제2의 출범

 

'더타임스'는 시민기자가 중심이 되어 만들어 가는 인터넷 신문입니다. 출발한지 2년 여 동안 '더타임스'는 불균형 이념과 정보의 편식을 시정하는데 주력해 왔습니다.

愛國언론 '더타임스'가 새롭게 단장하고 새로운 각오로 인터넷 언론을 선도해 나갈 것을 시민기자와 함께 출범했습니다.


더타임스에 가입하신분들은 시민기자로 적극 활동하실 수 있으며, 기자증과 명함이 지급될 수 있습니다. 단, 허용하지 않은 신분증과 명함은 절대 사용을 금지 하며, 적발시 징계 처분 받습니다.

 

펌(불법복사, 또는 발췌)불분명 기사는 절대 사용할 수 없으며, 적발시 징계 처분 받습니다. 보도 자료는 출처를 밝혀야 합니다.

 

시민기자로서 활동할 수 있으며, 또한 지사나 취재본부 를 개설하여 더타임스와 함께 동참 할수도 있습니다. 지사 및 취재본부 개설에 관한 자세한 상담은 아래 전화번호로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자주 하는 질문에 답변 드립니다.

 

시민기자에게 먼저 명함이나 신분증을 발급 해주지는 않습니다  회원가입을 하시고 먼저 기사를 쓰고 송고 하시면 편집부에서 확인후 웹출판 하게 됩니다.

 

메인 기사로 10번 이상 출판 되어야 하며, 또한 기사의 내용과 기자로서 충분한 자질과 활동 할수 있는지 확인이 돼야 명함이나 신분증이 발급 됩니다.

 

기사를 본인이 쓰면서 활동을 먼저 해보시기 바랍니다. 그렇게 먼저 활동 하면서 메인 기사가 아닌 일반 기사를 쓰게 되면 메인 기사로 올라갈 수 있게 됩니다.

 

기사는 언제나 쓸수 있습니다. 감사 합니다. 2009년,11월, 5일 담당자

  

* 취재본부에 기자는 언제든지 참여 가능 합니다.

   더타임스 전화 011-226-8000

 

     <각지역 취재본부 사령> 

 

대구영남 : 취재본부 : 한반식 본부장

 

경북동북 : 취재본부 : 강필구 본부장

      포항 : 임태형 국장, 신승수 기자

      영덕 : 신택철 차장 

       

      광주 : 취재본부 : 강민경 국장

                             강애경 부장

                             김소영 기자

      목포 : 백형순 기자

      군산 : 임혜영 기자 이연희 기자

      전주 : 송은섭 기자

 

      더타임스 발행인  2013년 3월 1일

포토




4.15 총선 정순천 (자유한국당 대구 수성 갑) 예비후보 인터뷰
[ 더타임즈 마태식 기자 ] 양파TV, 더타임즈, 데일리 대구경북, 내외뉴스통신,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은 4.15 총선 자유한국당 여성후보인 정순천, 이인선, 이달희 후보에 대한 인터뷰를 21일 동구 신천동 ‘카페 앤 스터프’에서 공동 진행했다. 인터뷰는 공통질문과 언론사별 개별질문으로 나누어 이루어졌고 다음은 정순천 자유한국당 대구 수성 갑 예비후보의 인터뷰 기사이다. 공통질문 ▶ 정순천 예비후보께서는 여성 후보로 보수적인 대구에서 여성 정치인이 가지는 장점과 단점은 무엇이라고 생각하시는지? ♣ 우리 대구는 유교문화가 깊숙이 뿌리박힌 영남의 중심지다. 그래서 우리나라의 많은 석학과 인물들이 배출됐고, 독립운동가도 가장 많이 나왔다. 이러다 보니 여성들은 말없이 내조만 하는 것이 바람직한 모습이라고 정형화된 형태로 틀 안에 갇혀 있는 시선이나 의식이 아직까지 많이 남아있다. 그러나 그 많은 석학들과 독립운동가 뒤에는 여성들의 내조가 있었다. 이제는 여성들, 엄마들이 많이 나서야 한다. ▶ 혁신과 변화가 이번 총선의 키워드인 것 같다. 후보께서는 어떤 것이 혁신되고 변화해야 한다고 생각하시는지? ♣ 정치문화가 혁신되어야 한다. 시대적 흐름에 따라 한국당내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