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30 (금)

  • 맑음동두천 14.1℃
  • 맑음강릉 18.9℃
  • 맑음서울 18.6℃
  • 맑음대전 16.4℃
  • 맑음대구 18.2℃
  • 맑음울산 18.3℃
  • 맑음광주 18.8℃
  • 맑음부산 20.8℃
  • 맑음고창 13.5℃
  • 맑음제주 18.4℃
  • 맑음강화 14.7℃
  • 맑음보은 14.5℃
  • 맑음금산 14.0℃
  • 맑음강진군 14.7℃
  • 맑음경주시 15.9℃
  • 맑음거제 17.1℃
기상청 제공

문화

2022 프랑스 대사관 후원 ‘대구×파리 교류기획전시’ 개최

▸ 해외 미술의 동향을 탐색 대구와 프랑스 파리 국제 교류전

▸ 대구문화재단이 주관하고 주한 프랑스대사관 후원

▸ 대구예술발전소 예술감독과 프랑스 전시기획자와의 공동기획전시

▸ 9. 6.(화) ~ 10. 16.(일) / 대구예술발전소 2전시실(재)대구문화재단(대표이사 이승익)주관하고 주한 프랑스대사관이 후원

 

[ 더타임즈 마태식 기자 ] 2022 대구예술발전소 대구×파리 교류기획전시가 2022. 9. 6.() ~ 10. 16.() / 대구예술발전소 2전시실에서 열린다.

 

이번 전시회는 프랑스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는 젊은 작가들과 한국 작가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특히 대구예술발전소의 강효연 예술감독과 프랑스의 전시기획자인 프랑수아즈 독끼에르(Francoise Docquiert)와의 공동 기획전시로 개최된다.

 

참여하는 작가는 페인팅, 사진, 드로잉, 영상, 설치 등 다양한 매체의 범위에서 각자의 표현방법으로 자연과 동물을 이야기한다.

 

최근 몇 년 동안 프랑스 미술의 최신 경향은 아방가르드에 의해 크게 잊혀진 자연과 동물은 예술 현장의 최전선으로 돌아 왔다. 현대미술에서의 창작은 환경적 원인과 지구 온난화의 영향을 강조함으로써 예술가에게 중요한 소재를 제공한다.

 

이번 기획전시는 자연을 바라보는 시선의 기술적인 면을 미학적인 수단을 통해 인간과 자연을 재결합하고 더 이상 분리되지 않게 기여할 수 있을지 고민해 볼 수 있는 전시로 기획되었다.

 

전시 제목인 “The Blue Bird(파랑새)”는 벨기에 시인이자 극작가인 모리스 마테를 링크(1862~1949)가 쓴 파랑새를 떠올리며 정해졌다. 오랜 시간 동안 파랑새를 찾아다녔지만 결국 파랑새는 새장에 있었고 새장 문을 여는 순간 파랑새는 날아가 버렸다는 이야기의 내용처럼 우리에게 자연이 그런 존재가 아닐까 생각하며 전시의 타이틀을 The Blue Bird(파랑새)로 정하였다.

 

2022년 대구예술발전소 세 번째로 진행되는 기획전시<Daegu-Paris art exhibition 2022_The Blue bird>는 자연과 동물이 중심이 되는 프랑스 출신작가 4명과 국내 작가 5명의 작품을 통해 인류의 독특하고 멋진 초상화를 재구축하는 미적 소통의 자리이다.

 

국내 작가로는 권효정, 김유정, 박승원, 배종헌, 장미 해외작가로는 로만 베르니니(Romain Bernini), 수잔 허스키(Suzanne Husky), 에디 뒤비엔(Edi Dubien), 추록 히리에치(Chourouk Hriech) 9명의 작가가 참여한다.

 

전시장에 들어서면 흑백으로 드로잉 된 추록 히리에치(Chourouk Hriech)의 여행과 자연에 대한 사랑을 연상시키는 작품을 시작으로 로만 베르니니(Romain Bernini)의 야생 동물에 대한 생각을 확장하여 앵무새의 이미지를 캡쳐한 회화 작품과 수잔 허스키(Suzanne Husky)의 자연과 야생동물에 미치는 인간의 파괴적인 영향을 비난하는 수단이자 방법을 작품으로 표현한 카펫, 드로잉, 수채화 작품 에디 뒤비엔(Edi Dubien)의 자연과 야생 동물의 관찰을 통해 자신의 작품에서 감각과 기억을 일깨우는 삶의 공간, 생각하는 공간을 드로잉으로 표현한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

 

특히 이 중 2명의 작가(추록 히리에치, 로만베르니니)는 전시개최 전 대구예술발전소 현장에서 작품을 제작 완성해 관람객에게 선보인다.

 

해외작가의 작품에 이어서 배종헌 작가의<개미 뉴스>영상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 작품은 대상화된 자연도, 인간의 타자로서의 자연도 아닌 완전한 다른 세계로서의 자연을 생각하며 재구성한 어느 숲속 마을의 로컬 뉴스를 개미의 관점으로 풀어내고 있다.

 

장미작가는 2022년 신작 ‘silence’을 선보인다. 낯설지만 익숙한, 익숙하지만 낯선 자연 공간을 통해 추상적인 마음의 공간을 시각적으로 보여준다. 다채로운 연출로 전시장 내 길게 작품을 설치한 김유정 작가는 인간이 창조한 인공적인 자연에 투영된 사유와 그 속에서 엿볼 수 있는 사회 속 개인의 모습을 표현했다.

 

자유롭게 배치된 박승원 작가의 대표작 중 하나인 <호흡>은 비둘기를 주제로 사회로부터 소외된 인간의 모습을 연상시키면서 동시에 인간의 한계를 표현하고 있다. 전시장 끝에 다다르면 권효정 작가의 설치작품을 마주할 수 있다. 작품 <channel of ego>는 삶 속에서의 예술()의 태도를 시각화한 작품으로 자연을 몰아내고 인간이 점유한 자연의 이미지는 무엇을 닮았는지 역설하고 있다.

 

이번 전시를 공동 기획한 프랑수아즈 독끼에르(Francoise Docquiert) 기획자는 이번 전시는 동물과 자연이 중심이 되는 프랑스 출신 작가 4명과 국내 작가 5명의 작품을 통해 인류의 독특하고 멋진 초상화를 재구축하는 미적 소통의 자리가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번 기획전시는 오는 96()부터 1016()까지 전시된다. 대구예술발전소는 전시 관람을 보다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작가의 작품세계와 작품설명을 담은 큐알코드를 통해 편리하게 정보를 찾아볼 수 있다. 대구예술발전소의 전시 관람 시간은 10시부터 오후7(4~10월 하절기 운영시간)까지 관람 가능하다. , 단체관람은 대구예술발전소 홈페이지(www.daeguartfactory.kt) 참고하여 예약 후 관람 할 수 있다.


 

한편, 대구예술발전소 기획전시의 공동기획자인 프랑수아즈 독끼에르 기획자는 내한 기간 중 831() 오후 3시 대구예술발전소 교육프로그램인 ‘DAF렉쳐에서 강연을 진행한다. 참여신청은 대구예술발전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단체관람 예약문의 : 053-430-1289

전시 문의 : 053-430-1228

 

붙임 1. 대구예술발전소 기획전시3 메인 포스터(별첨)

2. 참여작가 작품이미지(별첨)

포토





보건의 날(4월7일)에 허경영 국가혁명배당금당 대표,‘코로나는 인간의 욕망에 대한 하늘의 경고’라며
허경영 국가혁명배당금당 대표는 “총선 D-8일인 오늘(4월7일)이 보건의 날인데 코로나19로 정부 기념행사가 연기 된 것”에 유감을 표하고 “오히려 ‘1주일을 보건의 날 기념 건강주간’으로 정해 대대적인 보건 관련 행사를 벌여 코로나로 인한 국민의 보건의식에 경각심을 일으켜야 한다”며 “이 기회에 전 국민이 손 씻기 등 깨끗한 위생생활을 습관화하고 환경을 파괴하고 오염 시키는 행위들을 반성하고 불편하더라도 친환경으로 돌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기자들과 인터뷰 하는 허경영 대표> 허대표는 “코로나는 인간의 욕망으로 자연환경을 파괴하는 인간들에 대한 하늘의 경고”라고 했다. 허대표는 코로나가 발생했다는 소식을 접하자 즉시 유튜브 공개 강연이나 인터뷰를 통해 “코로나는 환경을 파괴하는 인간들에 대한 경고 메시지”라고 수시로 주장했다. 그리고 자신이 제안한 ‘코로나 긴급생계지원금 18세 이상 국민들에게 1억원씩 지급’하는 공약이 법으로 제정될 수 있도록 과반수 151석 이상을 국가혁명배당금당에 몰아 달라고 했다. <허대표의 기자회견을 열심히 경청하는 국가혁명배당금당의 당원들> 김동주 국가혁명배당금당 기획조정실장은 “코로나가 인간의 끝임 없는

지금이라도 외국인 입국을 차단하고 대한민국 국민들과 의료진을 보호하라.이은혜 (순천향대 의과대학 교수)
대한민국의 의료자원은 무한하지 않다. 국민들이 제대로 치료받을 수 있도록 지금이라도 외국인 입국을 차단하라 해외에서 유입된 감염성 질환에 대한 방역관리의 기본 원칙은 ‘해외 유입 차단’이다. 그런데도 문재인 정부는 대한의사협회의 7차례 권고를 무시한 채 소위 ‘상호주의’에 입각하여 중국발 입국을 차단하지 않았다. 그 결과 대구를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폭증하였고 이제는 거꾸로 중국의 33개 성(省)과 시(市), 그리고 18개 자치구에서 각기 다른 기준으로 한국인 입국 시 격리 조치를 하고 있다. 최근 이탈리아를 선두로 유럽 전역에 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하고 있는데 애초에 중국발 입국을 막지 않았던 문재인 정부는 이제 와서 유럽발 입국을 차단할 명분이 없다. 궁여지책으로 22일 0시부터 유럽발 입국자에 대한 ‘특별입국절차’로서 코로나바이러스-19 검사를 의무화했다. 시행한 첫날인 22일 입국한 1,442명 중에 무려 152명이 의심 증상을 보였고, 23일 신규 확진자의 21.9%가 유럽 등에서 입국한 ‘사람’들이며, 이는 전보다 4배 이상 증가한 수치이다. 박능후 장관 말대로 문 열어놓고 모기 잡겠다는 것인데 온 국민이 모기에 왕창 뜯겨서 죽어 나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