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1 (화)

  • 흐림동두천 20.5℃
  • 흐림강릉 20.5℃
  • 서울 21.2℃
  • 대전 20.9℃
  • 흐림대구 25.5℃
  • 구름많음울산 25.6℃
  • 광주 20.2℃
  • 흐림부산 25.0℃
  • 흐림고창 20.2℃
  • 흐림제주 22.7℃
  • 흐림강화 21.5℃
  • 흐림보은 20.4℃
  • 흐림금산 20.6℃
  • 흐림강진군 20.8℃
  • 구름많음경주시 26.5℃
  • 흐림거제 23.6℃
기상청 제공

전체기사

포토




허경영 국가혁명당 대통령 후보, 추석 인사.
존경하고 사랑하는 국민 여러분, 그리고 멀리 해외에 계신, 전세계 750만 해외동포 여러분, 민족의 명절 추석입니다. 모두들 서로 정을 나누고 행복한 시간을 보내시길 간절히 기원드립니다. 그러나, 당국에서는 코로나 방역을 구실로, 가족 간의 모임도 제한하고 시장경제가 살아날 수 있는 방법을 차단하고 있습니다. (사진: 허경영 국가혁명당 대통령후보) 예를 들면, 김영란 법으로 정한 선물 상한액이 전년도에는 20만원이었으나 오히려, 금년에 10만원으로 하향 제한하여 반시장적 정책을 펼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농․림․축산․어업인을 비롯한 소상공인과 영세 자영업자들은 추석에 대목을 봐야, 미리 주문한 상품들의 외상값과 직원들 월급도 주고 경기가 살아나서, 모든 이들이 웃음과 희망을 나누고 일어날 수 있습니다만, 거의 모든 시장과 상권을 폭망케 하여 최근에는, 빚에 몰린 소상공인 뿐 아니라 시장상인들, 빈곤으로 인한 좌절로 청년층 및 일가족의 자살과 같은 비극적인 일들이 매일같이 발생하고 있습니다. 국민의 삶은 갈수록 피폐해지고 고통은 가중되고 있지만, 정치권에서는 개인과 정파의 사리사욕과 정쟁에 눈이 멀어, 국민의 고통은 뒷전인 이 나라의 정치인들을 바라보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