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3 (목)

  • 흐림동두천 15.3℃
  • 구름많음강릉 20.0℃
  • 맑음서울 16.9℃
  • 맑음대전 17.8℃
  • 맑음대구 18.4℃
  • 맑음울산 19.8℃
  • 박무광주 19.2℃
  • 맑음부산 21.1℃
  • 맑음고창 16.9℃
  • 박무제주 24.5℃
  • 구름많음강화 16.5℃
  • 구름많음보은 15.4℃
  • 맑음금산 15.4℃
  • 맑음강진군 18.1℃
  • 맑음경주시 16.1℃
  • 맑음거제 18.8℃
기상청 제공

전체기사

포토




인천터미널 찾아 추석인사하는 국민의힘 대권 주자, 안상수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안상수 전 인천시장이 18일 낮 인천종합버스터미널을 찾아 귀성길에 오르는 인천 시민들에게 추석 인사를 건넸다. ( 18일 인천종합버스터미널을 찾아 귀성길에 오르는 인천 시민들에게 추석 인사를 건네는 국민의힘 대권 주자, 안상수 전 인천시장) 안 전 시장은 “시민들이 코로나19 이후 타지에 있는 가족을 자주 만나지 못했을 텐데 올 추석에라도 만나 기쁨을 누렸으면 좋겠다”며 버스에 오르는 시민들에게 인사했다. 안 전 시장은 “즐거운 명절이지만 한편으로는 마음이 무겁다”며 “추석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장사 페스티벌이라고도 할 수 있다. 하지만 그분들은 문재인 정부의 제멋대로 식 김영란법 상한액 지정으로 축제를 즐길 수도 없게 됐다”고 했다. (귀성객을 격려하는 국민의힘 대권 주자, 안상수 전 인천시장) 지난해 농림축산식품부는 김영란법의 선물 가액을 20만 원으로 일시 상향 조정했다. 그러나 올해는 다시 10만 원으로 하향 조정했다. 상향 조정 요구의 목소리가 있었지만 정부는 검토하지 않겠다고 했다. 안 전 시장은 “문재인 정부의 장기간 거리두기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가 다 망하고 심지어 최근 그분들이 스스로 목숨을 끊는 일도 이어지고 있다”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