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4 (토)

  • 맑음동두천 34.8℃
  • 구름많음강릉 31.3℃
  • 맑음서울 35.6℃
  • 구름많음대전 34.6℃
  • 구름많음대구 32.0℃
  • 구름많음울산 30.0℃
  • 흐림광주 31.9℃
  • 구름많음부산 30.4℃
  • 흐림고창 33.0℃
  • 구름많음제주 29.6℃
  • 맑음강화 34.1℃
  • 구름많음보은 32.5℃
  • 구름많음금산 32.2℃
  • 흐림강진군 32.1℃
  • 구름많음경주시 32.2℃
  • 구름많음거제 30.0℃
기상청 제공

문화

전체기사 보기


포토




문체부는 ‘이건희 기증관’입지발표 철회하고 공모하라!
[ 더타임즈 마태식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의 일방적인 ‘이건희 기증관’ 후보지 선정에 대구시의회(의장 장상수)가 강하게 반발했다. 7월 8일 오전 중앙컨벤션센터에서 지난 7일 문화체육관광부가 ‘이건희 기증관’ 후보지로 서울 2곳을 발표한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하며 일방적 입지 발표를 철회하고 전국 공모로 진행할 것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날 성명서 발표는 오전 10시에 열린 ‘지방의회 부활 30주년 기념식’에 이어 대구시의회 전체 의원 및 역대 의장, 대구시장, 교육감, 시민 등 100여 명이 함께한 가운데 진행되었다. 대구시의회는 성명서에서 故이건희 회장과 삼성의 역사, 지리 등의 문화적 가치를 도외시하고 지역 균형발전과 문화분권을 정면으로 역행하는 정부의 일방적 입지선정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했다. 또, 수도권과 지역 간의 문화 불균형이 극심한 상황에서 전국 40여 지자체가 적극적 유치 의사를 표명하였음에도 불구하고, 한 번도 지역의 의견을 수렴하지 않은 것은 대구를 비롯한 40여 지자체를 완전히 무시하는 처사이며 중앙정부의 문화 분권과 균형발전이 말뿐이었다는 것을 단정적으로 보여주는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에 대구시의회는 성명서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