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09 (토)

  • 흐림동두천 23.4℃
  • 흐림강릉 20.8℃
  • 구름많음서울 22.9℃
  • 맑음대전 27.8℃
  • 구름많음대구 28.0℃
  • 구름많음울산 24.8℃
  • 구름조금광주 29.2℃
  • 구름조금부산 27.3℃
  • 구름조금고창 30.0℃
  • 박무제주 24.6℃
  • 흐림강화 22.8℃
  • 구름많음보은 25.1℃
  • 구름많음금산 27.6℃
  • 구름조금강진군 27.9℃
  • 흐림경주시 23.4℃
  • 맑음거제 27.0℃
기상청 제공

정치

청년 박정희와 그가 사랑한 이현란씨와 사이에 태어난 아이는?

청년 박정희의 가슴 아픈 사랑 이야기

URL복사

 

 

<박정희와 동거한 이화여대 출신 이현란의 사진(앞줄

맨 왼쪽). 박정희가 肅軍 수사를 받고 살아나온 직후

그의 용산 관사 현관 앞에서 촬영한 사진이다.

앞줄 가운데는 박정희의 바로 윗 누님 박재희 씨,

그 오른쪽이 박정희다. 수사를 받고 나온 직후라

박정희의 모습이 다소 초췌해 보인다.-출처 조갑제 닷컴에서


드라마 <제3공화국>에서 이현란 역으로 출연한 배우 김애경

기자는 최근 강남의  유명한 기도원에 갔었는데 그 원장 목사님이 말하기를 지나가는 말로 " 박정희 대통령의 첫 아들이 살아 있다"는 말을 했다.

박 대통령의 첫아들이라고? 박지만 씨가 아들인데 또 다른 아들이 있다고?

박정희 대통령의 첫 딸은 최근에 세상을 떠난 김호남씨 사이의 박재옥씨이고

그러면 그 첫 아들은 누구냐? 기자의 궁금증을 자극했다.

그리고 그 원장 목사님은 그 사람의 이름이 널리 알려져 있는 사람이라고 했다.

상당히 중요한 말이라 기자가 재차 방문하여 물었을 때 어느 장로가 와서 그런 말을 했다는 것이다.

"더 이상 아는 것이 없다."고 했다.

이것 뭐 스무고개 하나? 커다란 퍼즐을 맞춰야 하나?

헤어진 가족들, 이산가족 찾기에 기자가 뛰어 들어?

지금 대한민국이 위기이다.

위기의 원인 중 하나가 인물 부족이다.

인물을 찾기 위해 가능성 1%라도 있으면 기자는 찾아야 할 형편이다.


그 아들은 육영수 여사와의 소생은 아닌것 같은데 그러면 그 아들의 어머니는 누구인가 ?

기자는 박정희와 이대생이라는 글을 어디에서 본 것 같아 찾아보니 상세한 내용들이 이미 나와 있었다.

<이미 알려져 있는 청년 박정희와 이대(이화여대)생 이현란 이야기 개요>

박정희 대통령이 대위 시절에 친구 박경원 결혼식에 갔다가(1947년) 들러리로 나온 미모의 여대생을 만났다.

박정희는 한 눈에 반했다.

그 미모의 여대생 이현란씨는 원산의 갑부 딸로 북의 공산당이 싫어 남쪽으로 온 사람이고 그래서 박정희 얼굴 보다는 국군 장교가 좋아서 박정희를 가까이하게 되었고 (약혼식: 1947년 겨울로 추정,1948년: 동거 시작, 1948년 11월, 박정희의 옥중 메모, 1950년 2월 6일 가출)

*1948년 11월, 이현란씨에게 보낸 박정희의 옥중 메모: "얼마 후 김창룡이가 왔어요. 경위를 설명하고 미스터 박이 메모를 주라고 하더라면서 건네줍디다. '미안해 어쩔 줄 모르겠다. 이것 하나만 믿어 주라. 7기생의 육사 졸업식에 간다고 면도도 하고 아침에 국방부에 출근하니 어떤 사람이 귀띰해 주더라. 내가 얼마든지 차 타고 도피할 수 있었는데, 현란이를 사랑하기 때문에 안 갔다. 이건 나한테 얼마나 불리한 줄 아나?' 한 여인 때문에 안 갔다니… 그러나 난 괘씸했어요. 그것까진 또 괜찮아."-조갑제 닷컴에서-

그런데 청년 대위 박정희가 군내 남로당 숙군 작업에 걸리고 서대문형무소에 가면서 박정희를 싫어하게 되었고 박정희를 버렸다는 여성이다.

그가 이현란씨다

박정희와는 1948년부터 1950년 초까지 약 3년가량 사실혼 관계에 있었고 아이도 임신했었고 출산도 했었다는 이야기까지 나온다

그런데 그 뒤가 사뭇 궁금하다.정운현 기자( 2011년 까지 대한매일(서울신문 전신) 에 있다가 오마이뉴스로 감)가 2011년에 그동안 잊고 있다가 12년 전 (1999년 경)에 온 편지 뭉치를 공개 했는데 그 속에는 놀라운 일들이 적혀 있었다고 했다. 박정희가 용산 관사에 있으면서 남노당 군사책으로 김창룡 특무대에 잡혀갈 때 옆집에 평소에 친하게 지낸 김학림대위가 있었고 그런데 박정희는 고문을 당하며 군내에 있는 남로당 조직을 다 폭로하고 주위의 도움으로 석방되어 나오는데 당시에 남로당에 가입한 많은 장교들이 처형을 당했다. 당시 사형 풍경은 트럭에 실려가 야산에 세워진 말뚝에 눈가리고 손 뒤로 묶여 총살형이 집행 되었다.

이것은 여태 다 공개된 내용들이다. 조갑제 닷컴 대표는 박정희 전기를 쓰며 박정희와 이대생 이현란에 대한 방송을 1년 전에 몇 편에 걸쳐 해 놓은 상태였다.

기자가 체크한 이현란씨에 대한 내용은 다음과 같다.

<증언1>

<참조 2011년까지 대한매일(서울신문 전신)에 있다가 오마이뉴스로 간 정운현 기자가 쓴 기사>)https://www.google.co.kr/amp/m.ohmynews.com/NWS_Web/Mobile/amp.aspx%3fCNTN_CD=A0001566819


"박정희 동거녀 이현란, 아들 낳았다"

[발굴] 박정희 '좌익 연루' 수감 때 용산 관사서...생후 6개월 만에 병사

11.05.16 07:42l최종 업데이트 11.05.16 19:18l

정운현(jwh59)

이름도 짓지 않고 암 매장

숙군 폭로로 인해 '고(故) 박정희에 대한 저의 원한은 영원합니다'라는 김학림의 부인 강아무개씨가 전운현 기자에게 보낸 편지 뭉치


▲ '추신'에는 이현란이 낳은 아이가 생후 6개월 만에 죽자 용산 관사 뒷산에 암매장했다는 증언(붉은 상자 내)이 실려 있다. ⓒ 정운현

위 기사에서 일부 발췌

"그러던 중에 이여사(李女史/이현란)가 출산(出産)하게 되어서 광화문(光化門) 산부인과에 가서 생남(生男)하여서 제가 며칠 같이 있다가 퇴원하여서 이여사(李女史)는 육아(育兒)에 전념하였으나 약 6개월 후 병명(病名)은 몰랐었지만 사망(死亡)했었습니다. 작명(作名)도 안했었습니다. 그 때 이여사(李女史)가 한 말이 '너는 무슨 기구한 운명으로 애비 얼굴도 모르고 죽었느냐'고 하면서 슬피 울었었습니다.

옆 집에 있는 김학림 대위의 부인 강아무개씨는 남편이 곧 석방 될 줄 알았는데 형장의 이슬로 사라지고 난 후 박정희가 고해 바침으로 남편이 죽었다고 생각해서인지 강아무개씨는 "고(故) 박정희에 대한 저의 원한은 영원합니다' 는 말을 편지 끝에 적어 놓고 있다

그 강 아무개씨는 박정희의 아들이 태어났는데 6개월 뒤에 죽었다고 했다

<증언2>

한편 조갑제 닷컴에서는 '박정희가 사랑한 여인 李現蘭의 生前고백'이 있었다.

이현란씨는 박정희 사이에는 아이가 없었다고 말하고 있다.

李現蘭씨가 1987년 강인옥 기자에게 털어놓은 유일한 증언

https://www.chogabje.com/board/view.asp?C_IDX=87965&C_CC=AC

포토





보건의 날(4월7일)에 허경영 국가혁명배당금당 대표,‘코로나는 인간의 욕망에 대한 하늘의 경고’라며
허경영 국가혁명배당금당 대표는 “총선 D-8일인 오늘(4월7일)이 보건의 날인데 코로나19로 정부 기념행사가 연기 된 것”에 유감을 표하고 “오히려 ‘1주일을 보건의 날 기념 건강주간’으로 정해 대대적인 보건 관련 행사를 벌여 코로나로 인한 국민의 보건의식에 경각심을 일으켜야 한다”며 “이 기회에 전 국민이 손 씻기 등 깨끗한 위생생활을 습관화하고 환경을 파괴하고 오염 시키는 행위들을 반성하고 불편하더라도 친환경으로 돌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기자들과 인터뷰 하는 허경영 대표> 허대표는 “코로나는 인간의 욕망으로 자연환경을 파괴하는 인간들에 대한 하늘의 경고”라고 했다. 허대표는 코로나가 발생했다는 소식을 접하자 즉시 유튜브 공개 강연이나 인터뷰를 통해 “코로나는 환경을 파괴하는 인간들에 대한 경고 메시지”라고 수시로 주장했다. 그리고 자신이 제안한 ‘코로나 긴급생계지원금 18세 이상 국민들에게 1억원씩 지급’하는 공약이 법으로 제정될 수 있도록 과반수 151석 이상을 국가혁명배당금당에 몰아 달라고 했다. <허대표의 기자회견을 열심히 경청하는 국가혁명배당금당의 당원들> 김동주 국가혁명배당금당 기획조정실장은 “코로나가 인간의 끝임 없는

지금이라도 외국인 입국을 차단하고 대한민국 국민들과 의료진을 보호하라.이은혜 (순천향대 의과대학 교수)
대한민국의 의료자원은 무한하지 않다. 국민들이 제대로 치료받을 수 있도록 지금이라도 외국인 입국을 차단하라 해외에서 유입된 감염성 질환에 대한 방역관리의 기본 원칙은 ‘해외 유입 차단’이다. 그런데도 문재인 정부는 대한의사협회의 7차례 권고를 무시한 채 소위 ‘상호주의’에 입각하여 중국발 입국을 차단하지 않았다. 그 결과 대구를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폭증하였고 이제는 거꾸로 중국의 33개 성(省)과 시(市), 그리고 18개 자치구에서 각기 다른 기준으로 한국인 입국 시 격리 조치를 하고 있다. 최근 이탈리아를 선두로 유럽 전역에 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하고 있는데 애초에 중국발 입국을 막지 않았던 문재인 정부는 이제 와서 유럽발 입국을 차단할 명분이 없다. 궁여지책으로 22일 0시부터 유럽발 입국자에 대한 ‘특별입국절차’로서 코로나바이러스-19 검사를 의무화했다. 시행한 첫날인 22일 입국한 1,442명 중에 무려 152명이 의심 증상을 보였고, 23일 신규 확진자의 21.9%가 유럽 등에서 입국한 ‘사람’들이며, 이는 전보다 4배 이상 증가한 수치이다. 박능후 장관 말대로 문 열어놓고 모기 잡겠다는 것인데 온 국민이 모기에 왕창 뜯겨서 죽어 나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