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1 (금)

  • 맑음동두천 -7.0℃
  • 맑음강릉 -3.0℃
  • 맑음서울 -6.0℃
  • 맑음대전 -5.2℃
  • 맑음대구 -2.4℃
  • 구름조금울산 -1.5℃
  • 광주 -3.5℃
  • 맑음부산 0.4℃
  • 흐림고창 -3.7℃
  • 흐림제주 1.7℃
  • 맑음강화 -6.2℃
  • 구름조금보은 -5.0℃
  • 맑음금산 -5.5℃
  • 구름많음강진군 -2.7℃
  • 구름조금경주시 -2.3℃
  • 구름조금거제 0.2℃
기상청 제공

교육

요게쉬 싱, 印 델리대학 부총장, 경북도청 방문

- 우수 유학생 및 인력 유치, 한국어 교육 지원 등 교류 협력 논의 -

- 요게쉬 싱 부총장, “인도의 미래 성장 동력” 특강으로 깊은 인상 -

- 이철우 지사, “인도 인재 유치로 지역대학과 기업 경쟁력 강화”

 


 

 

[ 더타임즈 마태식 기자 ] 요게쉬 싱(Yogesh Singh) 인도 델리대학교 부총장과 찬드라 쉐카르(Chander Shekhar) 대외협력처장이 104~5일 양일간 경북을 찾았다.

 

인도에서 총장은 명예직이고 실질적으로 부총장이 한국의 총장 역할을 수행(델리대학교 총장은 인도 상원의장)

 

이번 방문은 7일부터 3일간 영덕 고래불 해변에서 펼쳐지는 ‘2023 경북 국제 HI-웰니스 의료관광 페스타의 일환으로 초청했으나 일정상 앞당겨 방문했다. 이번 축제는 한의학과 인도 전통 의학인 아유르베다의 만남을 주제로 하고 있다.

 

4일 경북도청을 방문한 요게쉬 싱 부총장은 인도 IT분야 우수 유학생들의 경북 유치 및 취업을 통한 지방대 학생 감소 해결과 기업 인력난 해결 방안에 대해 이철우 도지사에게 깊은 공감을 표시하고, 델리대가 경북도와 적극 협조해 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

 

또한 유학생의 사전 한글 교육을 위해 델리대에서 한국어 교육을 위한 경북도 차원의 지원도 논의해 가기로 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지난 5월 델리대를 방문해 한국의 꿈, 더 많은 기회, 더 좋은 환경이라는 주제의 특강과 유학설명회 등을 개최해 델리대 학생들의 경북진출에 높은 관심을 끌어냈다.

 

이날 이철우 지사의 요청으로 열린 특강에서 요게쉬 싱 부총장은 인도의 미래 발전상(How India will develop in the future)”이라는 주제로 인도가 인구, 정치, 교육, 친환경적인 경제성장을 통해 미래를 만들어 가고 있다고 강조하고, 인도와 한국이 협력해 시인 타고르(R. Tagore)가 노래했듯이 한국이 다시 동양의 등불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혀 큰 호응을 받았다. 한편 이날 받은 특강료는 경북 국제 HI-웰니스 의료관광 페스타에 전액 기부한다고 밝혔다.

 

현존하는 우리나라 최초의 요리서인 수운잡방에 따른 한식 요리를 맛보고 한옥 호텔에 숙박하면서 경북의 매력에 흠뻑 빠진 요게쉬 싱 부총장은 짧은 시간이었지만 경상북도가 왜 한국 속의 한국이라고 부르는지 알 수 있었다라며, “델리대 학생들이 경북에서 코리아 드림을 실현할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학교 차원에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밝혔다.

 

이철우 도지사는 인도는 풍부한 인적자원을 바탕으로 세계의 IT분야를 이끌어 가고 있는 우수 인재들을 배출해 내고 있다라며, “인도 최고 명문인 델리대의 우수 인재들을 경북으로 유치해 지역대학과 기업들이 활로를 찾을 수 있는 계기를 만들겠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14억 명의 인구를 보유한 인도는 고령화가 진행되고 있는 대부분의 선진국과 달리 65%35세 이하로 젊은 인구층이 강점이다.

 

또 세계 최초로 달 남극 착륙에도 성공하는 등 첨단·제조 산업도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어 2030년에는 미국, 중국과 함께 G3에 등극할 것으로 예견되는 나라다.

 

 

 

포토





보건의 날(4월7일)에 허경영 국가혁명배당금당 대표,‘코로나는 인간의 욕망에 대한 하늘의 경고’라며
허경영 국가혁명배당금당 대표는 “총선 D-8일인 오늘(4월7일)이 보건의 날인데 코로나19로 정부 기념행사가 연기 된 것”에 유감을 표하고 “오히려 ‘1주일을 보건의 날 기념 건강주간’으로 정해 대대적인 보건 관련 행사를 벌여 코로나로 인한 국민의 보건의식에 경각심을 일으켜야 한다”며 “이 기회에 전 국민이 손 씻기 등 깨끗한 위생생활을 습관화하고 환경을 파괴하고 오염 시키는 행위들을 반성하고 불편하더라도 친환경으로 돌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기자들과 인터뷰 하는 허경영 대표> 허대표는 “코로나는 인간의 욕망으로 자연환경을 파괴하는 인간들에 대한 하늘의 경고”라고 했다. 허대표는 코로나가 발생했다는 소식을 접하자 즉시 유튜브 공개 강연이나 인터뷰를 통해 “코로나는 환경을 파괴하는 인간들에 대한 경고 메시지”라고 수시로 주장했다. 그리고 자신이 제안한 ‘코로나 긴급생계지원금 18세 이상 국민들에게 1억원씩 지급’하는 공약이 법으로 제정될 수 있도록 과반수 151석 이상을 국가혁명배당금당에 몰아 달라고 했다. <허대표의 기자회견을 열심히 경청하는 국가혁명배당금당의 당원들> 김동주 국가혁명배당금당 기획조정실장은 “코로나가 인간의 끝임 없는

지금이라도 외국인 입국을 차단하고 대한민국 국민들과 의료진을 보호하라.이은혜 (순천향대 의과대학 교수)
대한민국의 의료자원은 무한하지 않다. 국민들이 제대로 치료받을 수 있도록 지금이라도 외국인 입국을 차단하라 해외에서 유입된 감염성 질환에 대한 방역관리의 기본 원칙은 ‘해외 유입 차단’이다. 그런데도 문재인 정부는 대한의사협회의 7차례 권고를 무시한 채 소위 ‘상호주의’에 입각하여 중국발 입국을 차단하지 않았다. 그 결과 대구를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폭증하였고 이제는 거꾸로 중국의 33개 성(省)과 시(市), 그리고 18개 자치구에서 각기 다른 기준으로 한국인 입국 시 격리 조치를 하고 있다. 최근 이탈리아를 선두로 유럽 전역에 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하고 있는데 애초에 중국발 입국을 막지 않았던 문재인 정부는 이제 와서 유럽발 입국을 차단할 명분이 없다. 궁여지책으로 22일 0시부터 유럽발 입국자에 대한 ‘특별입국절차’로서 코로나바이러스-19 검사를 의무화했다. 시행한 첫날인 22일 입국한 1,442명 중에 무려 152명이 의심 증상을 보였고, 23일 신규 확진자의 21.9%가 유럽 등에서 입국한 ‘사람’들이며, 이는 전보다 4배 이상 증가한 수치이다. 박능후 장관 말대로 문 열어놓고 모기 잡겠다는 것인데 온 국민이 모기에 왕창 뜯겨서 죽어 나가기